KBS NEWS

뉴스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지난해 4월, 서울 서대문구의 한 도로. 경찰이 한 승용차를 멈춰 세웠다. 운전자는 42살 성 모 씨...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오는 4월 12일 재보궐 선거에 유일하게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곳이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피노키오의 코 이유리 아역, 김지영
입력 2016.12.01 (10:36) TV특종
피노키오의 코 이유리 아역, 김지영


아역배우 김지영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2016 KBS2 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의 코>(극본 김승원 / 연출 이정미)에서 이유리의 아역으로 등장, 극초반 몰입감을 높이며 성장한 연기력과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은 것.

지난 27일(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의 코>는 백골사체 발견을 시작으로 아버지의 말이 거짓인지 진실인지 밝혀내려는 딸의 고민과 입장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김지영은 부모의 비밀을 15년간 묻은 채 성장한 심리학자 윤다정(이유리 분)의 아역으로 등장했다. 다정은 어머니의 외도를 목격하며 큰 충격에 빠지는데 이어, 갑자기 실종된 어머니 때문에 겪은 슬픔과 그의 피의자로 지목된 아버지를 믿지 못하는 모습들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지영은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충격과 슬픔을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는가 하면, 아버지와의 갈등 관계 시작을 실감나고 설득력있는 연기로 잘 풀어내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MBC <왔다! 장보리>에서 어머니와 딸로 연기한 배우 이유리와 재회, 같은 인물을 연기하는 만큼 놀랍도록 비슷한 비주얼로 현재와 미래를 자연스럽게 연결해 보는 재미를 선사하는가 하면, 부쩍 큰 키와 예뻐진 얼굴이 시선을 모으기도.

이렇게 못 본 사이에 성장한 연기력과 비주얼로 또 한번 시청자를 놀라게 한 김지영은 KBS 2TV <헤어진 다음 날>에서 세젤귀 저승사자 역을 맡아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원본본문이미지]http://img.kbs.co.kr/tvnews/upload/2016/12/01/20161201093914247.jpg
[원본대표이미지]http://img.kbs.co.kr/tvnews/2016/12/01/thumb_20161201093931240.jpg
  • 피노키오의 코 이유리 아역, 김지영
    • 입력 2016.12.01 (10:36)
    TV특종
피노키오의 코 이유리 아역, 김지영


아역배우 김지영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2016 KBS2 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의 코>(극본 김승원 / 연출 이정미)에서 이유리의 아역으로 등장, 극초반 몰입감을 높이며 성장한 연기력과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은 것.

지난 27일(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의 코>는 백골사체 발견을 시작으로 아버지의 말이 거짓인지 진실인지 밝혀내려는 딸의 고민과 입장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김지영은 부모의 비밀을 15년간 묻은 채 성장한 심리학자 윤다정(이유리 분)의 아역으로 등장했다. 다정은 어머니의 외도를 목격하며 큰 충격에 빠지는데 이어, 갑자기 실종된 어머니 때문에 겪은 슬픔과 그의 피의자로 지목된 아버지를 믿지 못하는 모습들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지영은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충격과 슬픔을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는가 하면, 아버지와의 갈등 관계 시작을 실감나고 설득력있는 연기로 잘 풀어내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MBC <왔다! 장보리>에서 어머니와 딸로 연기한 배우 이유리와 재회, 같은 인물을 연기하는 만큼 놀랍도록 비슷한 비주얼로 현재와 미래를 자연스럽게 연결해 보는 재미를 선사하는가 하면, 부쩍 큰 키와 예뻐진 얼굴이 시선을 모으기도.

이렇게 못 본 사이에 성장한 연기력과 비주얼로 또 한번 시청자를 놀라게 한 김지영은 KBS 2TV <헤어진 다음 날>에서 세젤귀 저승사자 역을 맡아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원본본문이미지]http://img.kbs.co.kr/tvnews/upload/2016/12/01/20161201093914247.jpg
[원본대표이미지]http://img.kbs.co.kr/tvnews/2016/12/01/thumb_20161201093931240.jpg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