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미 트럼프 대통령 “정신 질환” 논쟁
미 트럼프 대통령 ‘정신 질환’ 논쟁
2월 16일 취임 거의 한 달을 맞아 갑작스럽게 진행됐던 트럼프 대통령의 77분간의 기자회견은 미국인들을 경악시켰다. 기자들의 질문을 수시로 끊고, 특정...
日 요미우리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 살해 사건에 연루된 북한 국적 용의자 5명이 모두 공작원이라고 21일 보도했다. 이 한국 소식통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韓기업 영국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숙여 좌천”
입력 2016.12.01 (10:42) | 수정 2016.12.01 (11:02) 인터넷 뉴스
韓기업 영국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숙여 좌천”
한국 기업의 영국지사에서 근무한 직원이 출퇴근 시 상사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아 좌천되는 등 차별을 받았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일간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한국계 영국인인 A(43)씨가 버크셔주 위너시에 있는 한국 전자기업 B사에서 인종·성·연령차별을 당했다며 레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심리에서 B사에 근무하는 동안 출퇴근 때 상사 C씨에게 고개 숙여 인사(bow) 하지 않아 재무관리팀장 자리에서 좌천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에게 "커피를 타오라"는 C씨 지시에 항의하자 그가 "이것은 여성 직원들이 해야 하는 일이 아니냐"고 되물었다고 A씨는 말했다.

A씨는 스트레스 등을 이유로 지난 8월 B사를 그만뒀다.

B사는 이러한 주장을 부인했고, C씨는 인사를 강요한 적은 없다면서 여성이 커피를 타야 한다고 한 말에 대해서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 韓기업 영국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숙여 좌천”
    • 입력 2016.12.01 (10:42)
    • 수정 2016.12.01 (11:02)
    인터넷 뉴스
韓기업 영국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숙여 좌천”
한국 기업의 영국지사에서 근무한 직원이 출퇴근 시 상사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아 좌천되는 등 차별을 받았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일간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한국계 영국인인 A(43)씨가 버크셔주 위너시에 있는 한국 전자기업 B사에서 인종·성·연령차별을 당했다며 레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심리에서 B사에 근무하는 동안 출퇴근 때 상사 C씨에게 고개 숙여 인사(bow) 하지 않아 재무관리팀장 자리에서 좌천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에게 "커피를 타오라"는 C씨 지시에 항의하자 그가 "이것은 여성 직원들이 해야 하는 일이 아니냐"고 되물었다고 A씨는 말했다.

A씨는 스트레스 등을 이유로 지난 8월 B사를 그만뒀다.

B사는 이러한 주장을 부인했고, C씨는 인사를 강요한 적은 없다면서 여성이 커피를 타야 한다고 한 말에 대해서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