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구촌 화제 영상] 세계 최장수 모라노 할머니 ‘117세 생일’
입력 2016.12.01 (10:56) | 수정 2016.12.01 (11:02)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화제 영상] 세계 최장수 모라노 할머니 ‘117세 생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세계 최고령인 이탈리아의 '엠마 모라노' 할머니가 백 열 일곱 번 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생일파티는 자택에서 열렸고, 할머니는 손님들을 위해 곱게 차려입었습니다.

조카와 간병인, 오랜 주치의 등 지인들이 함께했는데요.

여덟 형제·자매들보다 오래 살아서 안타깝게도 다른 가족 구성원은 없었습니다.

<녹취> "117세가 된 걸 기쁘게 생각합니다."

주치의는 할머니가 치아와 청력, 시력을 거의 잃었지만 정신은 여전히 또렷하다고 밝혔습니다.

1899년 태어나 3세기를 걸쳐 사는 할머니에게 이탈리아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 건강을 기원하기도 했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세계 최장수 모라노 할머니 ‘117세 생일’
    • 입력 2016.12.01 (10:56)
    • 수정 2016.12.01 (11:02)
    지구촌뉴스
[지구촌 화제 영상] 세계 최장수 모라노 할머니 ‘117세 생일’
세계 최고령인 이탈리아의 '엠마 모라노' 할머니가 백 열 일곱 번 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생일파티는 자택에서 열렸고, 할머니는 손님들을 위해 곱게 차려입었습니다.

조카와 간병인, 오랜 주치의 등 지인들이 함께했는데요.

여덟 형제·자매들보다 오래 살아서 안타깝게도 다른 가족 구성원은 없었습니다.

<녹취> "117세가 된 걸 기쁘게 생각합니다."

주치의는 할머니가 치아와 청력, 시력을 거의 잃었지만 정신은 여전히 또렷하다고 밝혔습니다.

1899년 태어나 3세기를 걸쳐 사는 할머니에게 이탈리아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 건강을 기원하기도 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