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는 있고 한국에는 없다…‘FTA 이행 보고서’
미국에는 있고 한국에는 없다…‘FTA 이행 보고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각국이 우려하던 보호무역 강조 기조가 현실화하고 있다...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우조선, 몸집 20% 줄이고 추가 인력 감축
입력 2016.12.01 (11:17) | 수정 2016.12.01 (11:25) 인터넷 뉴스
대우조선, 몸집 20% 줄이고 추가 인력 감축
경영난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이 회사 몸집을 기존보다 20% 이상 줄이는 대규모 조직 감축을 한다.

또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선박, 해양, 특수선 등 사업본부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기로 했다.

대우조선은 12월1일자로 기존 1소장(조선소장), 7본부/1원, 41담당, 204부였던 조직을 1총괄, 4본부/1원, 34담당, 159부로 축소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8월 30%의 부서를 줄인 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부서의 22%를 감축한 대규모 조직 개편을 한 것이다. 이로써 2015년 초와 비교하면 조직이 거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번 조직개편은 '사업부제'를 도입한 것이 큰 특징이다. 기존에 생산, 설계, 사업, 재무 등 기능 중심으로 돼있던 조직을 선박, 해양, 특수선 등 사업본부 중심으로 새롭게 개편했다.

관리조직은 재무, 회계 등을 담당하는 재경본부와 인사, 총무, 조달 등 지원조직들을 총괄하는 조선소운영총괄이 맡도록 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조직개편을 통해 사업부 내 신속한 의사결정과 책임경영이 강화되고 선박과 해양제품이 뒤섞여 생산되는 혼류생산이 차단돼 생산성도 향상될 거로 기대한다"며 "조직을 선제적으로 슬림화해 수주물량과 매출감소를 사전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전체 보임자의 약 50%가 보임에서 물러나거나 신규 선임됨에 따라, 이달 중으로 부장급 이상 고직급자의 20~30%가 회사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10월말 10년차를 넘긴 부서장급 이상 임직원 약 200명으로부터 전원 사표를 제출받은 상태이며, 이중 55명은 이번에 보임에서 물러났다.
  • 대우조선, 몸집 20% 줄이고 추가 인력 감축
    • 입력 2016.12.01 (11:17)
    • 수정 2016.12.01 (11:25)
    인터넷 뉴스
대우조선, 몸집 20% 줄이고 추가 인력 감축
경영난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이 회사 몸집을 기존보다 20% 이상 줄이는 대규모 조직 감축을 한다.

또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선박, 해양, 특수선 등 사업본부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기로 했다.

대우조선은 12월1일자로 기존 1소장(조선소장), 7본부/1원, 41담당, 204부였던 조직을 1총괄, 4본부/1원, 34담당, 159부로 축소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8월 30%의 부서를 줄인 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부서의 22%를 감축한 대규모 조직 개편을 한 것이다. 이로써 2015년 초와 비교하면 조직이 거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번 조직개편은 '사업부제'를 도입한 것이 큰 특징이다. 기존에 생산, 설계, 사업, 재무 등 기능 중심으로 돼있던 조직을 선박, 해양, 특수선 등 사업본부 중심으로 새롭게 개편했다.

관리조직은 재무, 회계 등을 담당하는 재경본부와 인사, 총무, 조달 등 지원조직들을 총괄하는 조선소운영총괄이 맡도록 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조직개편을 통해 사업부 내 신속한 의사결정과 책임경영이 강화되고 선박과 해양제품이 뒤섞여 생산되는 혼류생산이 차단돼 생산성도 향상될 거로 기대한다"며 "조직을 선제적으로 슬림화해 수주물량과 매출감소를 사전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전체 보임자의 약 50%가 보임에서 물러나거나 신규 선임됨에 따라, 이달 중으로 부장급 이상 고직급자의 20~30%가 회사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10월말 10년차를 넘긴 부서장급 이상 임직원 약 200명으로부터 전원 사표를 제출받은 상태이며, 이중 55명은 이번에 보임에서 물러났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