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 '친노의 대모' 한명숙 전 국무총리 2년 만의 만기출소23일 새벽 5시, 의정부교도소 앞은 플래카드와 노란 풍선들로 가득찼다...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23일 특별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은 두 가지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ISSUE
입력 2016.12.01 (11:23) | 수정 2016.12.01 (11:28) 인터넷 뉴스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일 표결을 위해서 민주당이 (오늘) 발의하자고 했지만, 가결이 보장되지 않은 발의는 무의미하기 때문에 (오늘) 발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일(오늘)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부결될 것을 뻔히 알면서 발의하면 결과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고 국민만 혼란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비박들의 확고한 의사표명이 없기 때문에 부결을 예상하고, 발의하지 않겠다"며 "비박들과 친박들은 당론으로 대통령께 4월말까지 퇴진해달라고 요구한다고 한다"며 탄핵안 가결에 부정적 전망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 입장은 탄핵이나 대화도 병행할 것"이라며 "만약 오늘 탄핵안을 제출하지 못할 경우에는 다시 12월 9일을 향해 탄핵열차는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오전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회동과 관련해 "추 대표가 우리 당과 상의 한마디 없이 회동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추 대표가 야3당 회동에서는 야당이 공조해서 탄핵하자고 하면서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못 만나겠다고 했음에도 혼자 이러고 다니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탄핵을 위해 나아가겠다, 그러나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생각이 있다'가 무엇을 뜻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생각은 생각이지 말하지 않겠다"며 '때가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 입력 2016.12.01 (11:23)
    • 수정 2016.12.01 (11:28)
    인터넷 뉴스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일 표결을 위해서 민주당이 (오늘) 발의하자고 했지만, 가결이 보장되지 않은 발의는 무의미하기 때문에 (오늘) 발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일(오늘)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부결될 것을 뻔히 알면서 발의하면 결과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고 국민만 혼란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비박들의 확고한 의사표명이 없기 때문에 부결을 예상하고, 발의하지 않겠다"며 "비박들과 친박들은 당론으로 대통령께 4월말까지 퇴진해달라고 요구한다고 한다"며 탄핵안 가결에 부정적 전망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 입장은 탄핵이나 대화도 병행할 것"이라며 "만약 오늘 탄핵안을 제출하지 못할 경우에는 다시 12월 9일을 향해 탄핵열차는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오전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회동과 관련해 "추 대표가 우리 당과 상의 한마디 없이 회동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추 대표가 야3당 회동에서는 야당이 공조해서 탄핵하자고 하면서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못 만나겠다고 했음에도 혼자 이러고 다니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탄핵을 위해 나아가겠다, 그러나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생각이 있다'가 무엇을 뜻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생각은 생각이지 말하지 않겠다"며 '때가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