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ISSUE
입력 2016.12.01 (11:23) | 수정 2016.12.01 (11:28) 인터넷 뉴스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일 표결을 위해서 민주당이 (오늘) 발의하자고 했지만, 가결이 보장되지 않은 발의는 무의미하기 때문에 (오늘) 발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일(오늘)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부결될 것을 뻔히 알면서 발의하면 결과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고 국민만 혼란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비박들의 확고한 의사표명이 없기 때문에 부결을 예상하고, 발의하지 않겠다"며 "비박들과 친박들은 당론으로 대통령께 4월말까지 퇴진해달라고 요구한다고 한다"며 탄핵안 가결에 부정적 전망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 입장은 탄핵이나 대화도 병행할 것"이라며 "만약 오늘 탄핵안을 제출하지 못할 경우에는 다시 12월 9일을 향해 탄핵열차는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오전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회동과 관련해 "추 대표가 우리 당과 상의 한마디 없이 회동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추 대표가 야3당 회동에서는 야당이 공조해서 탄핵하자고 하면서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못 만나겠다고 했음에도 혼자 이러고 다니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탄핵을 위해 나아가겠다, 그러나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생각이 있다'가 무엇을 뜻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생각은 생각이지 말하지 않겠다"며 '때가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 입력 2016.12.01 (11:23)
    • 수정 2016.12.01 (11:28)
    인터넷 뉴스
박지원 “오늘 탄핵안 발의 불가…탄핵·대화 병행”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일 표결을 위해서 민주당이 (오늘) 발의하자고 했지만, 가결이 보장되지 않은 발의는 무의미하기 때문에 (오늘) 발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일(오늘)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부결될 것을 뻔히 알면서 발의하면 결과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고 국민만 혼란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비박들의 확고한 의사표명이 없기 때문에 부결을 예상하고, 발의하지 않겠다"며 "비박들과 친박들은 당론으로 대통령께 4월말까지 퇴진해달라고 요구한다고 한다"며 탄핵안 가결에 부정적 전망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 입장은 탄핵이나 대화도 병행할 것"이라며 "만약 오늘 탄핵안을 제출하지 못할 경우에는 다시 12월 9일을 향해 탄핵열차는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오전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회동과 관련해 "추 대표가 우리 당과 상의 한마디 없이 회동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추 대표가 야3당 회동에서는 야당이 공조해서 탄핵하자고 하면서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못 만나겠다고 했음에도 혼자 이러고 다니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탄핵을 위해 나아가겠다, 그러나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생각이 있다'가 무엇을 뜻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생각은 생각이지 말하지 않겠다"며 '때가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