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BS 공감토론] 김두관 “노통은 정책 기안한 행정관 직접 불러 소통했다”
입력 2016.12.01 (11:26) KBS공감토론
[KBS 공감토론] 김두관 “노통은 정책 기안한 행정관 직접 불러 소통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고 노무현 대통령은 정부에서 주요 정책을 최초 기안한 행정관을 직접 불러 보고를 받곤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어젯밤 KBS 1라디오 <공감토론>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의 서면 보고 스타일과 노 전 대통령을 비교해달라는 백운기 앵커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의원은 디지털 정부 시스템으로 "정책 기안자가 e지원 시스템에 표시가 된다"며 "노 대통령은 주요 정책에서 이야기 되는 것이 있으면 최초로 기안한 행정관을 직접 집무실에 불러 소통하고, 비서관들을 수시로 불러 토론하는 문화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는 행정관은 물론 비서관들도 대통령 집무실에서 보고할 기회가 없었다는 이야기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뒤에서 도움주는 최순실 같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야 해서 그랬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국정공백 사태와 관련해, 국무위원들의 태도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김두관 의원은 "각 부 장관이면서도 국사 전체를 보기 때문에 장관 겸 국무위원이고, 그래서 대통령 국정 전반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말하면서
"이 정도 되면 이미 황교안 국무총리가 전체 장관들로부터 사표를 받아, 더 이상 대통령 잘 보필할 수 없다면서 사표를 냈어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공감토론 <김두관 의원 직격인터뷰> 전문보기
  • [KBS 공감토론] 김두관 “노통은 정책 기안한 행정관 직접 불러 소통했다”
    • 입력 2016.12.01 (11:26)
    KBS공감토론
[KBS 공감토론] 김두관 “노통은 정책 기안한 행정관 직접 불러 소통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고 노무현 대통령은 정부에서 주요 정책을 최초 기안한 행정관을 직접 불러 보고를 받곤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어젯밤 KBS 1라디오 <공감토론>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의 서면 보고 스타일과 노 전 대통령을 비교해달라는 백운기 앵커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의원은 디지털 정부 시스템으로 "정책 기안자가 e지원 시스템에 표시가 된다"며 "노 대통령은 주요 정책에서 이야기 되는 것이 있으면 최초로 기안한 행정관을 직접 집무실에 불러 소통하고, 비서관들을 수시로 불러 토론하는 문화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는 행정관은 물론 비서관들도 대통령 집무실에서 보고할 기회가 없었다는 이야기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뒤에서 도움주는 최순실 같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야 해서 그랬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국정공백 사태와 관련해, 국무위원들의 태도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김두관 의원은 "각 부 장관이면서도 국사 전체를 보기 때문에 장관 겸 국무위원이고, 그래서 대통령 국정 전반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말하면서
"이 정도 되면 이미 황교안 국무총리가 전체 장관들로부터 사표를 받아, 더 이상 대통령 잘 보필할 수 없다면서 사표를 냈어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공감토론 <김두관 의원 직격인터뷰> 전문보기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