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日 탄광에까지 조선여성 동원…“산업위안부 4~5천 명 추정”
日 탄광에까지 조선여성 동원…“산업위안부 4~5천 명 추정”
태평양 전쟁 말기, 일본의 탄광 등에는 탄광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 위안소도 상당수...
‘유령역’에서 ‘벙커’까지…베일 벗은 비밀 지하공간
‘유령역’에서 ‘벙커’까지…베일 벗은 비밀 지하공간
서울 시내 곳곳에 있는 비밀 지하공간 3곳이 보수공사를 마치고, 일반에 공개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교통사고 도주 시도자에 총기 사용 검거
입력 2016.12.01 (11:28) | 수정 2016.12.01 (13:52) 인터넷 뉴스
경찰, 교통사고 도주 시도자에 총기 사용 검거
교통사고를 낸 뒤 달아나려는 차량을 경찰이 총기를 사용해 저지했다.

오늘 오전 8시 45분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3동 주민센터 부근에서 A 씨(66, 남)가 운전한 승용차가 접촉사고를 냈다.

A 씨는 주변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이 다가와 하차를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고 그대로 인도로 돌진한 뒤 5m 가량 떨어진 횡단보도 옆 신호기를 들이받은 뒤 멈췄다.

A 씨는 충돌 뒤 앞바퀴가 떠 있는 상태에서도 계속 차량 가속 페달을 밟았고, 경찰은 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해 차량 앞과 뒷바퀴에 총격을 가한 뒤 차량 유리창을 깨고 전기충격기를 이용해 A 씨를 제압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의 도주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공포탄 2발을 쐈고, 이후에도 계속 도주를 시도해 실탄 4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검거 과정에서 운전석 쪽 유리를 깨던 경찰관이 경미한 상처를 입었을 뿐,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근 병원에서 검사한 결과 저혈당 쇼크가 있었다는 의사의 소견이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체포 당시 의식이 없었던 A 씨에 대한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 경찰, 교통사고 도주 시도자에 총기 사용 검거
    • 입력 2016.12.01 (11:28)
    • 수정 2016.12.01 (13:52)
    인터넷 뉴스
경찰, 교통사고 도주 시도자에 총기 사용 검거
교통사고를 낸 뒤 달아나려는 차량을 경찰이 총기를 사용해 저지했다.

오늘 오전 8시 45분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3동 주민센터 부근에서 A 씨(66, 남)가 운전한 승용차가 접촉사고를 냈다.

A 씨는 주변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이 다가와 하차를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고 그대로 인도로 돌진한 뒤 5m 가량 떨어진 횡단보도 옆 신호기를 들이받은 뒤 멈췄다.

A 씨는 충돌 뒤 앞바퀴가 떠 있는 상태에서도 계속 차량 가속 페달을 밟았고, 경찰은 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해 차량 앞과 뒷바퀴에 총격을 가한 뒤 차량 유리창을 깨고 전기충격기를 이용해 A 씨를 제압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의 도주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공포탄 2발을 쐈고, 이후에도 계속 도주를 시도해 실탄 4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검거 과정에서 운전석 쪽 유리를 깨던 경찰관이 경미한 상처를 입었을 뿐,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근 병원에서 검사한 결과 저혈당 쇼크가 있었다는 의사의 소견이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체포 당시 의식이 없었던 A 씨에 대한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