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재작년 생명과학과에 입학한 A양은 요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인 PEET 준비에 정신이 없다.PEET가 올 8월에 있기 때문이다.약학대학은 지난...
[대선] ⑤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KBS 영상자료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다섯번째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 총리 “동절기 미세먼지 취약 현장 특별단속”
입력 2016.12.01 (11:36) | 수정 2016.12.01 (13:27) 인터넷 뉴스
황 총리 “동절기 미세먼지 취약 현장 특별단속”
황교안 국무총리가 미세먼지가 증가하는 겨울철을 맞아 취약 현장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하는 등 속도감 있게 관련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미세먼지는 국민건강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관계부처는 긴밀히 협업해 속도감 있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미세먼지가 증가하는 동절기에 불법 연료 사용, 무단 소각 등 취약한 현장에 대한 특별단속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또 "내년 1월부터는 미세먼지 상황이 악화되는 경우 수도권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 실시, 건설공사 진행 제한 등 비상조치를 시행하고, 대상 지역도 확대하고자 한다"며 "미세먼지를 많이 발생시키는 디젤기관차에 대한 제한 배출기준을 신설하고 경유를 주로 쓰는 화물차는 친환경 차로 점차 교체하도록 하는 등 새로운 대책들도 추가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의를 마치고 황 총리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2회 선진교통안전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연말을 맞아 우려되는 음주운전이나 난폭운전, 보복운전을 근절하는 데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정부는 교통법규 강화, 안전시설 확충, 지속적인 현장점검 등을 통해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황 총리 “동절기 미세먼지 취약 현장 특별단속”
    • 입력 2016.12.01 (11:36)
    • 수정 2016.12.01 (13:27)
    인터넷 뉴스
황 총리 “동절기 미세먼지 취약 현장 특별단속”
황교안 국무총리가 미세먼지가 증가하는 겨울철을 맞아 취약 현장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하는 등 속도감 있게 관련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미세먼지는 국민건강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관계부처는 긴밀히 협업해 속도감 있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미세먼지가 증가하는 동절기에 불법 연료 사용, 무단 소각 등 취약한 현장에 대한 특별단속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또 "내년 1월부터는 미세먼지 상황이 악화되는 경우 수도권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 실시, 건설공사 진행 제한 등 비상조치를 시행하고, 대상 지역도 확대하고자 한다"며 "미세먼지를 많이 발생시키는 디젤기관차에 대한 제한 배출기준을 신설하고 경유를 주로 쓰는 화물차는 친환경 차로 점차 교체하도록 하는 등 새로운 대책들도 추가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의를 마치고 황 총리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2회 선진교통안전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연말을 맞아 우려되는 음주운전이나 난폭운전, 보복운전을 근절하는 데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정부는 교통법규 강화, 안전시설 확충, 지속적인 현장점검 등을 통해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