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삼 세 판! ‘다시 또 민주주의’ 이번에는…
삼 세 판! ‘다시 또 민주주의’ 이번에는…
1960년 3월 15일,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가 실시됐다. 발췌 개헌·사사오입 개헌 등을 통해 12년째 장기집권 중이던 이승만이, 또다시 불법적으로 정권...
[단독] 한국마사회 이상한 ‘보험 대리 계약’
[단독] 한국마사회 이상한 ‘보험 대리 계약’
    지난해 3월 한국 마사회는 9억 5천여만 원 규모의 재산종합 보험 계약을 체결합니다. 보험 계약의 대행 업무는 그동안 노조가 맡아왔었는데 갑자기 한 민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금비 5회] 오지호, 아빠가 되다
입력 2016.12.01 (11:49) TV특종
[금비 5회] 오지호, 아빠가 되다
‘오 마이 금비’ 오지호가 아저씨 아닌, 허정은의 아빠로 거듭났다. 허정은은 그를 처음으로 “아빠”라고 불렀다.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에서는 친자확인검사를 신청하며 딸의 존재를 의심하던 모휘철(오지호)이 싱글 라이프 대신, 육아 대디의 삶을 선택했다. 잠이 든 유금비(허정은)를 보며 “그래, 같이 살아보자”라고 결심한 것.

금비 이모 영지(길해연)의 말처럼, 진짜 핏줄이라면 몰라볼 리가 없다고 생각한 걸까. 친자확인검사를 결심한 휘철은 금비의 머리카락을 얻기 위해 방 전체를 테이프로 훑고 또 훑었다. 휘철이 친자확인검사를 알아본다는 사실을 알고 방 안에서조차 모자를 쓴 채 머리카락을 청소하던 금비의 마음도 모르고 말이다.

결국 휘철은 금비의 머리카락을 줍는 데 성공했고, 몇 번의 망설임 끝에 신청 버튼을 눌렀다. 그러나 자신을 모욕하는 홍실라(박지우) 엄마에게 맞서 “아줌마가 더 막돼먹었어요”, “우리 아저씨 그런 사람 아니야”라며 눈물이 그렁그렁한 금비의 진심에 또 한 번 마음이 흔들렸다.

집에 가는 도중에도 속상함에 눈물을 훔치는 금비의 손을 슬그머니 잡았고, “바쁘면 유성우 보러 안 가도 돼”라는 말에 “가고 싶다면서. 가고 싶으면 가야지”라며 시간을 쪼개 천문대로 향했다. 막노동에 지친 자신을 돌보기보단, 핏줄이건 아니건 제 편을 들어주고 믿어주는 금비를 위해 몸과 마음을 움직인 것.

“아빠”라는 금비의 잠꼬대에 “그래, 같이 살아보자. 뭐 어떻게 안 되겠냐”라며 아저씨가 아닌, 아빠로서의 새 인생을 결심한 휘철. 하지만 금비는 휘철이 이모처럼 도망갈까 봐 병을 숨기고 있고, ‘떠나기 전에 할 일’을 작성하기 시작한 상황. 과연 이제 막 꽃길을 걷기 시작한 금비와 휘철 부녀는 계속 행복할 수 있을까. ‘오 마이 금비’ 오늘 6회가 방송된다.

  • [금비 5회] 오지호, 아빠가 되다
    • 입력 2016.12.01 (11:49)
    TV특종
[금비 5회] 오지호, 아빠가 되다
‘오 마이 금비’ 오지호가 아저씨 아닌, 허정은의 아빠로 거듭났다. 허정은은 그를 처음으로 “아빠”라고 불렀다.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에서는 친자확인검사를 신청하며 딸의 존재를 의심하던 모휘철(오지호)이 싱글 라이프 대신, 육아 대디의 삶을 선택했다. 잠이 든 유금비(허정은)를 보며 “그래, 같이 살아보자”라고 결심한 것.

금비 이모 영지(길해연)의 말처럼, 진짜 핏줄이라면 몰라볼 리가 없다고 생각한 걸까. 친자확인검사를 결심한 휘철은 금비의 머리카락을 얻기 위해 방 전체를 테이프로 훑고 또 훑었다. 휘철이 친자확인검사를 알아본다는 사실을 알고 방 안에서조차 모자를 쓴 채 머리카락을 청소하던 금비의 마음도 모르고 말이다.

결국 휘철은 금비의 머리카락을 줍는 데 성공했고, 몇 번의 망설임 끝에 신청 버튼을 눌렀다. 그러나 자신을 모욕하는 홍실라(박지우) 엄마에게 맞서 “아줌마가 더 막돼먹었어요”, “우리 아저씨 그런 사람 아니야”라며 눈물이 그렁그렁한 금비의 진심에 또 한 번 마음이 흔들렸다.

집에 가는 도중에도 속상함에 눈물을 훔치는 금비의 손을 슬그머니 잡았고, “바쁘면 유성우 보러 안 가도 돼”라는 말에 “가고 싶다면서. 가고 싶으면 가야지”라며 시간을 쪼개 천문대로 향했다. 막노동에 지친 자신을 돌보기보단, 핏줄이건 아니건 제 편을 들어주고 믿어주는 금비를 위해 몸과 마음을 움직인 것.

“아빠”라는 금비의 잠꼬대에 “그래, 같이 살아보자. 뭐 어떻게 안 되겠냐”라며 아저씨가 아닌, 아빠로서의 새 인생을 결심한 휘철. 하지만 금비는 휘철이 이모처럼 도망갈까 봐 병을 숨기고 있고, ‘떠나기 전에 할 일’을 작성하기 시작한 상황. 과연 이제 막 꽃길을 걷기 시작한 금비와 휘철 부녀는 계속 행복할 수 있을까. ‘오 마이 금비’ 오늘 6회가 방송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