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입력 2016.12.01 (11:57) | 수정 2016.12.01 (13:26) 인터넷 뉴스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공군과 해군·해병대의 사관후보생 임관식이 오늘(1일) 열렸다.

공군은 오늘 "경남 진주 교육사령부에서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137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공군을 이끌어나갈 신임 소위 282명이 임관했다.

정경두 공군총장은 이 자리에서, "엄중한 현 안보상황에서 군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 수호라는 본연의 임무 완수에 진력해야 한다"며 "생사가 갈릴 수 있는 어떠한 어려움과 위기에 직면해도 두려움 없이 앞장서서 부하들을 이끄는 장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해군·해병대 역시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임관식을 열었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과 장병·사관생도 등 1,6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 84명(해군 66명·해병대 18명)이 임관했다.

오늘 임관한 해군·해병대 신임 소위들은 6주에서 14주 동안 각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수료한 뒤 실무부대에 배치된다.
  •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 입력 2016.12.01 (11:57)
    • 수정 2016.12.01 (13:26)
    인터넷 뉴스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공군과 해군·해병대의 사관후보생 임관식이 오늘(1일) 열렸다.

공군은 오늘 "경남 진주 교육사령부에서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137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공군을 이끌어나갈 신임 소위 282명이 임관했다.

정경두 공군총장은 이 자리에서, "엄중한 현 안보상황에서 군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 수호라는 본연의 임무 완수에 진력해야 한다"며 "생사가 갈릴 수 있는 어떠한 어려움과 위기에 직면해도 두려움 없이 앞장서서 부하들을 이끄는 장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해군·해병대 역시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임관식을 열었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과 장병·사관생도 등 1,6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 84명(해군 66명·해병대 18명)이 임관했다.

오늘 임관한 해군·해병대 신임 소위들은 6주에서 14주 동안 각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수료한 뒤 실무부대에 배치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