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입력 2016.12.01 (11:57) | 수정 2016.12.01 (13:26) 인터넷 뉴스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공군과 해군·해병대의 사관후보생 임관식이 오늘(1일) 열렸다.

공군은 오늘 "경남 진주 교육사령부에서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137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공군을 이끌어나갈 신임 소위 282명이 임관했다.

정경두 공군총장은 이 자리에서, "엄중한 현 안보상황에서 군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 수호라는 본연의 임무 완수에 진력해야 한다"며 "생사가 갈릴 수 있는 어떠한 어려움과 위기에 직면해도 두려움 없이 앞장서서 부하들을 이끄는 장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해군·해병대 역시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임관식을 열었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과 장병·사관생도 등 1,6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 84명(해군 66명·해병대 18명)이 임관했다.

오늘 임관한 해군·해병대 신임 소위들은 6주에서 14주 동안 각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수료한 뒤 실무부대에 배치된다.
  •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 입력 2016.12.01 (11:57)
    • 수정 2016.12.01 (13:26)
    인터넷 뉴스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공군과 해군·해병대의 사관후보생 임관식이 오늘(1일) 열렸다.

공군은 오늘 "경남 진주 교육사령부에서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137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공군을 이끌어나갈 신임 소위 282명이 임관했다.

정경두 공군총장은 이 자리에서, "엄중한 현 안보상황에서 군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 수호라는 본연의 임무 완수에 진력해야 한다"며 "생사가 갈릴 수 있는 어떠한 어려움과 위기에 직면해도 두려움 없이 앞장서서 부하들을 이끄는 장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해군·해병대 역시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임관식을 열었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과 장병·사관생도 등 1,6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 84명(해군 66명·해병대 18명)이 임관했다.

오늘 임관한 해군·해병대 신임 소위들은 6주에서 14주 동안 각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수료한 뒤 실무부대에 배치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