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입력 2016.12.01 (11:57) | 수정 2016.12.01 (13:26) 인터넷 뉴스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공군과 해군·해병대의 사관후보생 임관식이 오늘(1일) 열렸다.

공군은 오늘 "경남 진주 교육사령부에서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137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공군을 이끌어나갈 신임 소위 282명이 임관했다.

정경두 공군총장은 이 자리에서, "엄중한 현 안보상황에서 군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 수호라는 본연의 임무 완수에 진력해야 한다"며 "생사가 갈릴 수 있는 어떠한 어려움과 위기에 직면해도 두려움 없이 앞장서서 부하들을 이끄는 장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해군·해병대 역시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임관식을 열었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과 장병·사관생도 등 1,6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 84명(해군 66명·해병대 18명)이 임관했다.

오늘 임관한 해군·해병대 신임 소위들은 6주에서 14주 동안 각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수료한 뒤 실무부대에 배치된다.
  •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 입력 2016.12.01 (11:57)
    • 수정 2016.12.01 (13:26)
    인터넷 뉴스
공군·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 열려
공군과 해군·해병대의 사관후보생 임관식이 오늘(1일) 열렸다.

공군은 오늘 "경남 진주 교육사령부에서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137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공군을 이끌어나갈 신임 소위 282명이 임관했다.

정경두 공군총장은 이 자리에서, "엄중한 현 안보상황에서 군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 수호라는 본연의 임무 완수에 진력해야 한다"며 "생사가 갈릴 수 있는 어떠한 어려움과 위기에 직면해도 두려움 없이 앞장서서 부하들을 이끄는 장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해군·해병대 역시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임관식을 열었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과 장병·사관생도 등 1,6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 84명(해군 66명·해병대 18명)이 임관했다.

오늘 임관한 해군·해병대 신임 소위들은 6주에서 14주 동안 각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수료한 뒤 실무부대에 배치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