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與,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채택…탄핵 발의 불발 ISSUE
입력 2016.12.01 (12:00) | 수정 2016.12.01 (13:5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與,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채택…탄핵 발의 불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내년 4월 대통령 퇴진과 6월 조기 대선을 추진하겠다고 당론으로 정했습니다.

내일 탄핵안 표결은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이견을 보이면서 무산됐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내년 4월 말에 대통령이 퇴진하고 6월에 조기 대선을 치를 것을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주류, 비주류 의원 만장일치 동의로 이같이 정했습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최소한의 대통령 선거 준비기간을 확보하고, 탄핵심판 종료시점과 비슷한 시기를 택했다"며, 당론을 토대로 야당과 협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여당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은 오늘 발의되지 못했습니다.

발의 이후 첫 본회의에 보고한 뒤 24시간 이후에 표결한다는 규정에 따라, 내일 본회의 표결은 불가능해졌습니다.

예정대로 오늘 탄핵안을 발의하자는 민주당의 제안을 국민의당이 거절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추미애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한 뒤 예정대로 탄핵안을 발의하자고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적어도 7일까지 협상하고 9일에 표결하자는 입장이기 때문에, 내일 표결하게 되면 여당 비주류의 불참으로 탄핵이 통과되지 못할 수 있다며 거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은 또 탄핵 추진과 함께 여당과의 대화를 추진하겠다면서 협상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與,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채택…탄핵 발의 불발
    • 입력 2016.12.01 (12:00)
    • 수정 2016.12.01 (13:55)
    뉴스 12
與,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채택…탄핵 발의 불발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내년 4월 대통령 퇴진과 6월 조기 대선을 추진하겠다고 당론으로 정했습니다.

내일 탄핵안 표결은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이견을 보이면서 무산됐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내년 4월 말에 대통령이 퇴진하고 6월에 조기 대선을 치를 것을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주류, 비주류 의원 만장일치 동의로 이같이 정했습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최소한의 대통령 선거 준비기간을 확보하고, 탄핵심판 종료시점과 비슷한 시기를 택했다"며, 당론을 토대로 야당과 협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여당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은 오늘 발의되지 못했습니다.

발의 이후 첫 본회의에 보고한 뒤 24시간 이후에 표결한다는 규정에 따라, 내일 본회의 표결은 불가능해졌습니다.

예정대로 오늘 탄핵안을 발의하자는 민주당의 제안을 국민의당이 거절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추미애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한 뒤 예정대로 탄핵안을 발의하자고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적어도 7일까지 협상하고 9일에 표결하자는 입장이기 때문에, 내일 표결하게 되면 여당 비주류의 불참으로 탄핵이 통과되지 못할 수 있다며 거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은 또 탄핵 추진과 함께 여당과의 대화를 추진하겠다면서 협상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