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무성-추미애 회동…“4월 말 사퇴” vs “1월 말 퇴진” ISSUE
입력 2016.12.01 (12:02) | 수정 2016.12.01 (13:5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김무성-추미애 회동…“4월 말 사퇴” vs “1월 말 퇴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격 회동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1월 말로 제시한 반면, 김 전 대표는 4월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혀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나 대통령 탄핵 문제를 비롯한 정국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법적으로 대통령 사퇴는 늦어도 1월 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탄핵안을 신속히 처리하면 헌법재판소에서 1월 말 정도에 판결이 나올거라는 전망에 따라 사퇴 시한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대해 김 전 대표는 정권의 안정적인 이양이 중요하기 때문에 퇴임 시점은 4월 30일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의 사퇴시기 간극이 3개월 정도로 벌어지면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김 전 대표는 설명했습니다.

또, 여야간 합의가 안되면 의원총회에서 4월 퇴진 방향을 결의할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추미애 대표의 1월 말 퇴진 발언을 놓고 당장, 국민의당이 반발했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여당과 협상하지 말자고 합의했던 추 대표가 상의 한 마디 없이 김 전 대표와 만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불확실한 여야 협상에 맡겨서 갈팡질팡하기보다는 탄핵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말하는 등 퇴임 시기를 놓고 야권 내 이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김무성-추미애 회동…“4월 말 사퇴” vs “1월 말 퇴진”
    • 입력 2016.12.01 (12:02)
    • 수정 2016.12.01 (13:55)
    뉴스 12
김무성-추미애 회동…“4월 말 사퇴” vs “1월 말 퇴진”
<앵커 멘트>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격 회동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1월 말로 제시한 반면, 김 전 대표는 4월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혀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나 대통령 탄핵 문제를 비롯한 정국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법적으로 대통령 사퇴는 늦어도 1월 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탄핵안을 신속히 처리하면 헌법재판소에서 1월 말 정도에 판결이 나올거라는 전망에 따라 사퇴 시한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대해 김 전 대표는 정권의 안정적인 이양이 중요하기 때문에 퇴임 시점은 4월 30일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의 사퇴시기 간극이 3개월 정도로 벌어지면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김 전 대표는 설명했습니다.

또, 여야간 합의가 안되면 의원총회에서 4월 퇴진 방향을 결의할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추미애 대표의 1월 말 퇴진 발언을 놓고 당장, 국민의당이 반발했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여당과 협상하지 말자고 합의했던 추 대표가 상의 한 마디 없이 김 전 대표와 만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불확실한 여야 협상에 맡겨서 갈팡질팡하기보다는 탄핵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말하는 등 퇴임 시기를 놓고 야권 내 이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