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50세 공무원과 자원봉사를 하는 24세 여대생이 만난 지 이틀 만에 성관계를 가졌다. 유죄일까. 무죄일까.사건은 지난해 12월 10일 벌어졌다. 인권단체에서 수년 간 활동한
[특파원리포트]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지난 20일 일본에서는 전대미문의 현금 강탈 사건이 발생했다. 금괴 거래를 위해 3억 8천만 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1월 소비자물가 1.3%↑…체감물가 ‘고공 행진’
입력 2016.12.01 (12:24) | 수정 2016.12.01 (13:5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11월 소비자물가 1.3%↑…체감물가 ‘고공 행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개월째 1%대를 기록하며 연중 최고 수준을 지속했습니다.

농축수산물 가격이 여전히 높았고, 서비스물가도 상승해 체감 물가는 고공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올랐습니다.

이는 올해 2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던 10월과 같은 수준입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부터 8월까지 계속 0%대에 머물다가 지난 9월부터 1%대로 올라섰고, 10월에는 1.3%로 상승했습니다.

11월 서비스물가는 1.8% 오르며 전체 물가를 1 %포인트 끌어올렸습니다.

전기·수도·가스는 1년 전보다 6.4% 떨어졌지만, 하락 폭은 줄었습니다.

농·축·수산물은 8% 가까이 올랐습니다.

생활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 올라 2년 4개월 만에 상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생활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 체감 물가 상승률도 높아집니다.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채소, 과일, 생선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도 15% 뛰었습니다.

특히 무가 120%나 뛰었고 배추는 82% 올랐습니다.

배추 가격 상승 여파로 김치 제품 물가도 20% 상승했습니다.

하수도요금, 외래진료비, 외식 소줏값도 올랐지만, 저유가 여파로 도시가스와 지역난방비는 내렸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11월 소비자물가 1.3%↑…체감물가 ‘고공 행진’
    • 입력 2016.12.01 (12:24)
    • 수정 2016.12.01 (13:56)
    뉴스 12
11월 소비자물가 1.3%↑…체감물가 ‘고공 행진’
<앵커 멘트>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개월째 1%대를 기록하며 연중 최고 수준을 지속했습니다.

농축수산물 가격이 여전히 높았고, 서비스물가도 상승해 체감 물가는 고공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올랐습니다.

이는 올해 2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던 10월과 같은 수준입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부터 8월까지 계속 0%대에 머물다가 지난 9월부터 1%대로 올라섰고, 10월에는 1.3%로 상승했습니다.

11월 서비스물가는 1.8% 오르며 전체 물가를 1 %포인트 끌어올렸습니다.

전기·수도·가스는 1년 전보다 6.4% 떨어졌지만, 하락 폭은 줄었습니다.

농·축·수산물은 8% 가까이 올랐습니다.

생활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 올라 2년 4개월 만에 상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생활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 체감 물가 상승률도 높아집니다.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채소, 과일, 생선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도 15% 뛰었습니다.

특히 무가 120%나 뛰었고 배추는 82% 올랐습니다.

배추 가격 상승 여파로 김치 제품 물가도 20% 상승했습니다.

하수도요금, 외래진료비, 외식 소줏값도 올랐지만, 저유가 여파로 도시가스와 지역난방비는 내렸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