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1월 수출액 증가세로 전환…“낙관은 일러”
입력 2016.12.01 (12:25) | 수정 2016.12.01 (13:5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11월 수출액 증가세로 전환…“낙관은 일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1월 수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반도체 등 주력산업이 호조를 띠면서 회복세를 보인 건데, 미국 금리 인상 등 악재가 많아 수출회 본격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는 전망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11월 수출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455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한 월 수출이 석 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으로 호조를 보인 것이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산업부는 13대 품목 중 선박과 무선 통신기기를 제외한 11개 품목의 월 수출이 증가했으며 반도체의 경우 57억 9천만 달러를 기록해 역대 5번째로 높았다고 전했습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3.5%를 기록했습니다.

대 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로 17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또 미국과 일본, 인도뿐 아니라 베트남과 아세안, 중동 지역 수출도 증가세를 지속했습니다.

전체 수입액은 37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수출 비중이 큰 선박과 무선기기가 앞으로도 부진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의 금리 인상, 보호무역 강화 등 악재가 겹쳐있어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11월 수출액 증가세로 전환…“낙관은 일러”
    • 입력 2016.12.01 (12:25)
    • 수정 2016.12.01 (13:56)
    뉴스 12
11월 수출액 증가세로 전환…“낙관은 일러”
<앵커 멘트>

11월 수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반도체 등 주력산업이 호조를 띠면서 회복세를 보인 건데, 미국 금리 인상 등 악재가 많아 수출회 본격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는 전망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11월 수출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455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한 월 수출이 석 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으로 호조를 보인 것이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산업부는 13대 품목 중 선박과 무선 통신기기를 제외한 11개 품목의 월 수출이 증가했으며 반도체의 경우 57억 9천만 달러를 기록해 역대 5번째로 높았다고 전했습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3.5%를 기록했습니다.

대 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로 17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또 미국과 일본, 인도뿐 아니라 베트남과 아세안, 중동 지역 수출도 증가세를 지속했습니다.

전체 수입액은 37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수출 비중이 큰 선박과 무선기기가 앞으로도 부진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의 금리 인상, 보호무역 강화 등 악재가 겹쳐있어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