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갤노트7’ 그냥 쓰겠다?…‘발화 위험’에도 왜?
입력 2016.12.01 (12:27) | 수정 2016.12.01 (20:1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갤노트7’ 그냥 쓰겠다?…‘발화 위험’에도 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렇게 뒷면이 까맣게 타 버리고 연기가 나는 갤럭시노트 7의 모습이 처음 공개됐을 때 소비자들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삼성 역시 '단종'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었죠.

이미 판매된 갤노트 7은 연말까지 모두 환불이나 교환해주겠다, 특히 11월 말까지 교환할 경우 10만 원 상당의 혜택을 주겠다고도 했습니다.

그런데 올해를 한달 남겨둔 지금 상황은 좀 의외입니다.

어제 자로 10만 원 상당의 교환 혜택이 끝났습니다.

얼마나 교환했을까 봤더니 국내의 경우 전체 55만 명 가운데 36만 8천 명이 바꿔 갔는데 33%, 18만 명 넘는 사람들은 그대로 쓰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만 이런 것도 아닙니다.

전 세계 갤노트 7 수거율은 70%에 불과합니다.

그러니까 외국에서도 180만 대 가운데 54만 대 정도는 그대로 사용중이란 얘기입니다.

위험하다는 걸 알면서 왜 계속 쓰는 걸까요, 몇 가지 짐작되는 이유는 있습니다.

우선 휴대전화를 바꾸고, 전화번호, 사진 등 옮기고 이런 것 쉽지 않은 소비자가 있을 겁니다.

또 아이폰 7이 있긴 하지만 노트 7을 대체할 모델이 마땅치 않다고 생각하는 고객도 있겠죠~

이런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10만 원 상당의 교환 혜택이 약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더 걱정되는 건 일부 소비자들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차단하기위해 삼성 측이 조치해놓은 배터리 충전 제한까지 없애고 있다는 겁니다.

교환, 환불 시기는 이달 말까집니다.

이 시기가 지나면 갤노트7 사용하면서 생기는 모든 문제에 책임을 질 수 없다는 게 삼성측 입장이니까, 서두르시는게 좋겠습니다.
  • ‘갤노트7’ 그냥 쓰겠다?…‘발화 위험’에도 왜?
    • 입력 2016.12.01 (12:27)
    • 수정 2016.12.01 (20:10)
    뉴스 12
‘갤노트7’ 그냥 쓰겠다?…‘발화 위험’에도 왜?
이렇게 뒷면이 까맣게 타 버리고 연기가 나는 갤럭시노트 7의 모습이 처음 공개됐을 때 소비자들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삼성 역시 '단종'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었죠.

이미 판매된 갤노트 7은 연말까지 모두 환불이나 교환해주겠다, 특히 11월 말까지 교환할 경우 10만 원 상당의 혜택을 주겠다고도 했습니다.

그런데 올해를 한달 남겨둔 지금 상황은 좀 의외입니다.

어제 자로 10만 원 상당의 교환 혜택이 끝났습니다.

얼마나 교환했을까 봤더니 국내의 경우 전체 55만 명 가운데 36만 8천 명이 바꿔 갔는데 33%, 18만 명 넘는 사람들은 그대로 쓰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만 이런 것도 아닙니다.

전 세계 갤노트 7 수거율은 70%에 불과합니다.

그러니까 외국에서도 180만 대 가운데 54만 대 정도는 그대로 사용중이란 얘기입니다.

위험하다는 걸 알면서 왜 계속 쓰는 걸까요, 몇 가지 짐작되는 이유는 있습니다.

우선 휴대전화를 바꾸고, 전화번호, 사진 등 옮기고 이런 것 쉽지 않은 소비자가 있을 겁니다.

또 아이폰 7이 있긴 하지만 노트 7을 대체할 모델이 마땅치 않다고 생각하는 고객도 있겠죠~

이런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10만 원 상당의 교환 혜택이 약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더 걱정되는 건 일부 소비자들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차단하기위해 삼성 측이 조치해놓은 배터리 충전 제한까지 없애고 있다는 겁니다.

교환, 환불 시기는 이달 말까집니다.

이 시기가 지나면 갤노트7 사용하면서 생기는 모든 문제에 책임을 질 수 없다는 게 삼성측 입장이니까, 서두르시는게 좋겠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