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폐차’ 인천공항까지 끌고 가 슬쩍…버려진 양심들
입력 2016.12.01 (12:44) | 수정 2016.12.01 (12:5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폐차’ 인천공항까지 끌고 가 슬쩍…버려진 양심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 주차장이 장기간 무단 방치된 차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무려 7년 넘게 방치된 차량까지 있는데, 이렇게 무단 방치된 차량의 밀린 주차 요금만 따져도 수억 원 대라고 합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인을 기다리는 차로 가득 찬 공항 주차장.

번호판 나사까지 빠진 이 SUV 차량은 10개월째 주차중입니다.

<녹취> 이승현(인천국제공항 주차관리과장) : "올 1월 달에 들어온 차량입니다. 미납 요금은 지금 3백만 원 정도 예상이 되고요."

군데군데 부서진 대형버스,

번호판도 없어진 이 영업용 화물차는 소유주가 번호판을 팔고 차는 버려둔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강수성(인천국제공항 화물주차과장) : "확인해보니까 원래 이 차의 번호판은 다른 차량이 이미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소유주 소재를 알 수 없는 차량은 따로 모아둡니다.

차 주인이 해외에서 사고를 당해 뒤늦게 가족이 찾아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녹취> 민○○(장기 주차 이용객/음성변조) : "부인이 차를 타고 갔으니까. 나는 어디에 놔뒀는지도 모르겠고. 공항에서 나한테 연락이 와서 알게 됐어요 (차가) 공항에 있는지를. 그래도 어떻게 해요 차 값보다 (주차비가) 더 적은데.."

그러나 대부분의 차량은 소유주와 연락이 닿지 않습니다.

7년 넘게 세워져 있던 이 승합차의 주차 요금은 현재 3천만 원이 넘습니다.

신형 승합차의 가격이 보통 2천만 원 대인데 주차비가 더 비싼 셈입니다.

<인터뷰> 김종도(인천국제공항 교통서비스팀장) : "사유재산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손을 댈 수가 없다는 단점이 있는 거고요. 최소 2번의 내용증명을 보내서 소유주한테 의사를 파악을 해야 됩니다."

공항에 무단 방치된 차량은 49대, 미납 요금이 4억 원에 가깝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폐차’ 인천공항까지 끌고 가 슬쩍…버려진 양심들
    • 입력 2016.12.01 (12:44)
    • 수정 2016.12.01 (12:54)
    뉴스 12
‘폐차’ 인천공항까지 끌고 가 슬쩍…버려진 양심들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 주차장이 장기간 무단 방치된 차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무려 7년 넘게 방치된 차량까지 있는데, 이렇게 무단 방치된 차량의 밀린 주차 요금만 따져도 수억 원 대라고 합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인을 기다리는 차로 가득 찬 공항 주차장.

번호판 나사까지 빠진 이 SUV 차량은 10개월째 주차중입니다.

<녹취> 이승현(인천국제공항 주차관리과장) : "올 1월 달에 들어온 차량입니다. 미납 요금은 지금 3백만 원 정도 예상이 되고요."

군데군데 부서진 대형버스,

번호판도 없어진 이 영업용 화물차는 소유주가 번호판을 팔고 차는 버려둔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강수성(인천국제공항 화물주차과장) : "확인해보니까 원래 이 차의 번호판은 다른 차량이 이미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소유주 소재를 알 수 없는 차량은 따로 모아둡니다.

차 주인이 해외에서 사고를 당해 뒤늦게 가족이 찾아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녹취> 민○○(장기 주차 이용객/음성변조) : "부인이 차를 타고 갔으니까. 나는 어디에 놔뒀는지도 모르겠고. 공항에서 나한테 연락이 와서 알게 됐어요 (차가) 공항에 있는지를. 그래도 어떻게 해요 차 값보다 (주차비가) 더 적은데.."

그러나 대부분의 차량은 소유주와 연락이 닿지 않습니다.

7년 넘게 세워져 있던 이 승합차의 주차 요금은 현재 3천만 원이 넘습니다.

신형 승합차의 가격이 보통 2천만 원 대인데 주차비가 더 비싼 셈입니다.

<인터뷰> 김종도(인천국제공항 교통서비스팀장) : "사유재산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손을 댈 수가 없다는 단점이 있는 거고요. 최소 2번의 내용증명을 보내서 소유주한테 의사를 파악을 해야 됩니다."

공항에 무단 방치된 차량은 49대, 미납 요금이 4억 원에 가깝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