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플루엔자’ 12월부터 늘어 2월 가장 유행…“예방접종 권고”
입력 2016.12.01 (12:46) 수정 2016.12.01 (12:5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인플루엔자’ 12월부터 늘어 2월 가장 유행…“예방접종 권고”
동영상영역 끝
독감으로 불리는 인플루엔자가 일년 중 가장 유행하는 시기는 2월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인플루엔자 유행 규모는 85만 명이었습니다.

환자 수는 여름, 가을에 월 만명 이하로 발생하다가 12월부터 증가해 2월에 폭증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인플루엔자 의심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노약자에게 예방접종을 권고했습니다.
  • ‘인플루엔자’ 12월부터 늘어 2월 가장 유행…“예방접종 권고”
    • 입력 2016.12.01 (12:46)
    • 수정 2016.12.01 (12:54)
    뉴스 12
‘인플루엔자’ 12월부터 늘어 2월 가장 유행…“예방접종 권고”
독감으로 불리는 인플루엔자가 일년 중 가장 유행하는 시기는 2월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인플루엔자 유행 규모는 85만 명이었습니다.

환자 수는 여름, 가을에 월 만명 이하로 발생하다가 12월부터 증가해 2월에 폭증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인플루엔자 의심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노약자에게 예방접종을 권고했습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