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입력 2016.12.01 (12:51) | 수정 2016.12.01 (12:5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세계적인 명화 '키스'가 3D 프린터로 재탄생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클림트의 '키스'.

유화 물감을 이용한 이 그림은 금박을 덧대 실제로 보면 빛이 나는걸로 유명합니다.

명작이니 만큼 그동안 그림 원본을 가까이 하는 것은 제한돼 왔는데요,

이제 3D 프린터로 재탄생 해 우툴두툴한 감촉을 시각 장애인들도 만지고 느낄 수 있게 됐습니다.

원작보다 크기는 작지만 감지기를 통해 작품 설명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만 4세 때 시력을 잃은 이 여성은 난생 처음 명화를 입체적으로 만지면서 머릿 속으로 이미지를 재창조합니다.

<인터뷰> 도미니카(관람객) : "이걸 보세요, 정말 많은 디테일이 있는 게 느껴지네요."

이번 '점자 그림' 프로젝트는 시각 장애인들의 박물관 접근성을 돕기 위해 진행됐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 입력 2016.12.01 (12:51)
    • 수정 2016.12.01 (12:56)
    뉴스 12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세계적인 명화 '키스'가 3D 프린터로 재탄생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클림트의 '키스'.

유화 물감을 이용한 이 그림은 금박을 덧대 실제로 보면 빛이 나는걸로 유명합니다.

명작이니 만큼 그동안 그림 원본을 가까이 하는 것은 제한돼 왔는데요,

이제 3D 프린터로 재탄생 해 우툴두툴한 감촉을 시각 장애인들도 만지고 느낄 수 있게 됐습니다.

원작보다 크기는 작지만 감지기를 통해 작품 설명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만 4세 때 시력을 잃은 이 여성은 난생 처음 명화를 입체적으로 만지면서 머릿 속으로 이미지를 재창조합니다.

<인터뷰> 도미니카(관람객) : "이걸 보세요, 정말 많은 디테일이 있는 게 느껴지네요."

이번 '점자 그림' 프로젝트는 시각 장애인들의 박물관 접근성을 돕기 위해 진행됐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