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 '친노의 대모' 한명숙 전 국무총리 2년 만의 만기출소23일 새벽 5시, 의정부교도소 앞은 플래카드와 노란 풍선들로 가득찼다...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23일 특별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은 두 가지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콜롬비아 정부-반군 새 평화협정, 의회 통과
입력 2016.12.01 (13:04) | 수정 2016.12.01 (14:09) 인터넷 뉴스
콜롬비아 정부-반군 새 평화협정, 의회 통과
콜롬비아 정부와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체결한 개정 평화협정안이 의회를 통과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엘티엠포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새 평화협정안은 전날 콜롬비아 상원에서 찬성 75표 대 반대 0표로 가결된 데 이어 이날 하원에서도 130 대 0으로 만장일치로 승인됐다.

정부와 FARC는 지난 9월 평화협정에 서명한 뒤 10월에 치러진 국민투표에서 찬성 49%, 반대 50%의 근소한 차이로 평화협정이 부결되자 재협상을 벌였고 이달 25일 새 평화협정안에 합의했다.

이후 양측은 개정 평화협정 인준 방식으로 국민투표 대신 여당이 다수당을 점한 의회 승인을 채택했다. 이에 알바로 우리베 전 대통령 등 평화협정 반대파들은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처사라며 반발해왔다.

상원 표결은 상원의원으로 평화협정에 반대해온 우리베 전 대통령이 이끄는 정당인 민주중앙당 소속 상원의원들이 항의 표시로 일제히 자리를 떠난 가운데 진행됐다. 우리베 전 대통령 등 평화협정 반대파 진영은 개정된 평화협정이 여전히 반군에게 너무 관대하다는 입장이다.

새 평화협정에는 반대파가 요구한 50가지 사항이 반영됐으나 잔학 행위를 저지른 반군 지도부에 대한 실형 처벌이나 반군의 정치 참여 불허 등 반대파가 강력하게 주장한 사안들이 미흡하게 반영됐다는 평가다.

우리베 전 대통령을 필두로 한 반대파는 평화협정안에 대한 새로운 국민투표 요구와 함께 거리 시위도 준비 중이어서 당분간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964년 시작된 FARC 등 좌파 반군과 정부군의 내전으로 콜롬비아에선 지금까지 사망자 20만 명 이상, 이재민 800만 명, 실종자 4만5천 명이 발생했다.
  • 콜롬비아 정부-반군 새 평화협정, 의회 통과
    • 입력 2016.12.01 (13:04)
    • 수정 2016.12.01 (14:09)
    인터넷 뉴스
콜롬비아 정부-반군 새 평화협정, 의회 통과
콜롬비아 정부와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체결한 개정 평화협정안이 의회를 통과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엘티엠포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새 평화협정안은 전날 콜롬비아 상원에서 찬성 75표 대 반대 0표로 가결된 데 이어 이날 하원에서도 130 대 0으로 만장일치로 승인됐다.

정부와 FARC는 지난 9월 평화협정에 서명한 뒤 10월에 치러진 국민투표에서 찬성 49%, 반대 50%의 근소한 차이로 평화협정이 부결되자 재협상을 벌였고 이달 25일 새 평화협정안에 합의했다.

이후 양측은 개정 평화협정 인준 방식으로 국민투표 대신 여당이 다수당을 점한 의회 승인을 채택했다. 이에 알바로 우리베 전 대통령 등 평화협정 반대파들은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처사라며 반발해왔다.

상원 표결은 상원의원으로 평화협정에 반대해온 우리베 전 대통령이 이끄는 정당인 민주중앙당 소속 상원의원들이 항의 표시로 일제히 자리를 떠난 가운데 진행됐다. 우리베 전 대통령 등 평화협정 반대파 진영은 개정된 평화협정이 여전히 반군에게 너무 관대하다는 입장이다.

새 평화협정에는 반대파가 요구한 50가지 사항이 반영됐으나 잔학 행위를 저지른 반군 지도부에 대한 실형 처벌이나 반군의 정치 참여 불허 등 반대파가 강력하게 주장한 사안들이 미흡하게 반영됐다는 평가다.

우리베 전 대통령을 필두로 한 반대파는 평화협정안에 대한 새로운 국민투표 요구와 함께 거리 시위도 준비 중이어서 당분간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964년 시작된 FARC 등 좌파 반군과 정부군의 내전으로 콜롬비아에선 지금까지 사망자 20만 명 이상, 이재민 800만 명, 실종자 4만5천 명이 발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