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기아, 외야수 버나디나 영입…헥터와는 재계약
입력 2016.12.01 (13:37) 연합뉴스
기아, 외야수 버나디나 영입…헥터와는 재계약
2017시즌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할 외국인 선수 3명이 모두 결정됐다.

KIA는 1일 새 외야수 로저 버나디나(32)와 연봉 85만 달러(약 10억원)에 계약을 확정하고, 올해 오른손 에이스로 활약한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29)와는 연봉 170만 달러(약 20억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

3년 동안 뛴 브렛 필(32)과 작별을 선언한 KIA는 발 빠르고 수비 범위가 넓은 외야수를 물색해왔고, 경험이 풍부한 버나디나를 데려와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네덜란드령 퀴라소 출신인 버나디나는 메이저리그에서 7시즌, 마이너리그에서 13시즌을 뛴 베테랑 선수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통산 548경기에 출전 타율 0.236·28홈런·59도루·121타점·159득점을 올렸고, 마이너리그에서는 1천61경기에서 타율 0.270·80홈런·244도루·453타점·563득점을 기록했다.

버나디나는 2008년 워싱턴 내셔널스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고, 2014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끝으로 메이저리그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작년과 올해는 콜로라도 로키스·뉴욕 메츠 소속으로 마이너리그에서만 뛰었다.

KIA 구단은 버나디나에 대해 "배트 스피드가 빠르고 기동력을 갖춘 타자로 타구 판단이 탁월하고 빠른 주력으로 수비 범위까지 넓다"고 호평했다.

KIA는 올겨울 핵심 과제 가운데 하나였던 헥터와 재계약에도 성공했다.

올해 헥터는 31경기에서 리그 최다인 206⅔이닝을 소화했고, 15승 4패 평균자책점 3.40으로 맹활약했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 21회(2위),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 14회(1위)로 이닝 소화능력을 과시했다.

올해와 같은 연봉에 사인한 헥터는 "내년에도 KIA 동료와 함께 뛸 수 있어서 기쁘다"며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달 27일 왼손 투수 팻 딘(27)과 계약한 KIA는 버나니다 영입, 헥터 재계약으로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 기아, 외야수 버나디나 영입…헥터와는 재계약
    • 입력 2016.12.01 (13:37)
    연합뉴스
기아, 외야수 버나디나 영입…헥터와는 재계약
2017시즌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할 외국인 선수 3명이 모두 결정됐다.

KIA는 1일 새 외야수 로저 버나디나(32)와 연봉 85만 달러(약 10억원)에 계약을 확정하고, 올해 오른손 에이스로 활약한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29)와는 연봉 170만 달러(약 20억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

3년 동안 뛴 브렛 필(32)과 작별을 선언한 KIA는 발 빠르고 수비 범위가 넓은 외야수를 물색해왔고, 경험이 풍부한 버나디나를 데려와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네덜란드령 퀴라소 출신인 버나디나는 메이저리그에서 7시즌, 마이너리그에서 13시즌을 뛴 베테랑 선수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통산 548경기에 출전 타율 0.236·28홈런·59도루·121타점·159득점을 올렸고, 마이너리그에서는 1천61경기에서 타율 0.270·80홈런·244도루·453타점·563득점을 기록했다.

버나디나는 2008년 워싱턴 내셔널스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고, 2014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끝으로 메이저리그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작년과 올해는 콜로라도 로키스·뉴욕 메츠 소속으로 마이너리그에서만 뛰었다.

KIA 구단은 버나디나에 대해 "배트 스피드가 빠르고 기동력을 갖춘 타자로 타구 판단이 탁월하고 빠른 주력으로 수비 범위까지 넓다"고 호평했다.

KIA는 올겨울 핵심 과제 가운데 하나였던 헥터와 재계약에도 성공했다.

올해 헥터는 31경기에서 리그 최다인 206⅔이닝을 소화했고, 15승 4패 평균자책점 3.40으로 맹활약했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 21회(2위),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 14회(1위)로 이닝 소화능력을 과시했다.

올해와 같은 연봉에 사인한 헥터는 "내년에도 KIA 동료와 함께 뛸 수 있어서 기쁘다"며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달 27일 왼손 투수 팻 딘(27)과 계약한 KIA는 버나니다 영입, 헥터 재계약으로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