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건후] “미안해 친구야”…돈 21만 원 때문에 금 간 우정
입력 2016.12.01 (13:41) 사정원의 사건후
[사건후] “미안해 친구야”…돈 21만 원 때문에 금 간 우정
A(21·여)씨와 B(21·여)씨는 여고 시절 함께 어울리며 여러 추억을 공유한 ‘절친’이었지만, 고등학교 졸업 후 연락이 끊겼다.

그러던 중 올해 5월 두 사람은 소셜네트워크(SNS)가 인연이 돼 다시 만났고, 이후 A 씨는 종종 결혼한 B 씨 집을 방문했다.

하지만 다시 만난 인연은 두 사람에게 기쁨 대신 생채기를 남겼다.

지난달 3일 B 씨 집에 놀러 간 A 씨는 집안에 있던 만 원을 훔쳐 나온다.

돈이 없어진 걸 안 B 씨는 A 씨에게 전화를 걸어 “돈을 가져갔니?”물었고 A 씨는 순순히 시인했다. B 씨는 A 씨를 용서했고 두 사람은 예전처럼 친하게 지냈다.

이후 지난달 16일 다시 B 씨 집을 찾은 A 씨는 B 씨가 잠시 외출한 사이 B 씨 남편 가방에서 몰래 현금 20만 원을 훔쳤다. 집 안에서 또 돈이 사라지자 B 씨는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생활비가 없어서 돈을 훔쳤다”며 “친구와 친구 남편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B 씨 집에서 두 차례에 걸쳐 현금 21만 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무직으로 친구 집에 갔다가 우연히 지갑을 보고 돈을 훔쳤다고 진술했다”며 “B 씨는 믿었던 친구의 이 같은 범행에 A 씨가 처음 훔친 1만 원까지 포함해 처벌을 원하고 있다. A 씨의 한순간 잘못된 행동으로 두 사람 우정에 금이 가고 말았다”며 씁쓸해했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오늘(1일) A 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 [사건후] “미안해 친구야”…돈 21만 원 때문에 금 간 우정
    • 입력 2016.12.01 (13:41)
    사정원의 사건후
[사건후] “미안해 친구야”…돈 21만 원 때문에 금 간 우정
A(21·여)씨와 B(21·여)씨는 여고 시절 함께 어울리며 여러 추억을 공유한 ‘절친’이었지만, 고등학교 졸업 후 연락이 끊겼다.

그러던 중 올해 5월 두 사람은 소셜네트워크(SNS)가 인연이 돼 다시 만났고, 이후 A 씨는 종종 결혼한 B 씨 집을 방문했다.

하지만 다시 만난 인연은 두 사람에게 기쁨 대신 생채기를 남겼다.

지난달 3일 B 씨 집에 놀러 간 A 씨는 집안에 있던 만 원을 훔쳐 나온다.

돈이 없어진 걸 안 B 씨는 A 씨에게 전화를 걸어 “돈을 가져갔니?”물었고 A 씨는 순순히 시인했다. B 씨는 A 씨를 용서했고 두 사람은 예전처럼 친하게 지냈다.

이후 지난달 16일 다시 B 씨 집을 찾은 A 씨는 B 씨가 잠시 외출한 사이 B 씨 남편 가방에서 몰래 현금 20만 원을 훔쳤다. 집 안에서 또 돈이 사라지자 B 씨는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생활비가 없어서 돈을 훔쳤다”며 “친구와 친구 남편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B 씨 집에서 두 차례에 걸쳐 현금 21만 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무직으로 친구 집에 갔다가 우연히 지갑을 보고 돈을 훔쳤다고 진술했다”며 “B 씨는 믿었던 친구의 이 같은 범행에 A 씨가 처음 훔친 1만 원까지 포함해 처벌을 원하고 있다. A 씨의 한순간 잘못된 행동으로 두 사람 우정에 금이 가고 말았다”며 씁쓸해했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오늘(1일) A 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