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현기환 영장실질심사 출석…구속 여부 밤늦게 결정 ISSUE
입력 2016.12.01 (13:51) | 수정 2016.12.01 (14:37) 인터넷 뉴스
현기환 영장실질심사 출석…구속 여부 밤늦게 결정
지난달 30일(어제) 오후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되기 직전 자해를 해 병원으로 옮겨진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구속전 피의자 심문이 1일(오늘) 오전 10시 30분 열렸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1일(오늘)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현 전 수석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2일(내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검찰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현 전 수석의 복잡한 심경을 고려해 법원에 일정을 당겨 달라고 요청해 법원이 수용했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구속영장에 쓴 범죄사실과 다른 중대한 범죄 혐의 단서가 포착됐고 현 전 수석이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여서 신변 보호 필요성이 있어서 의사와 상의해 구인장을 신속하게 집행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1일 오전 9시 40분쯤 입원실에 있던 현 전 수석을 상대로 구인장을 집행했고, 현 전 수석은 휠체어에 타고 부산지법에 도착해 심문실로 향했다.

현 전 수석은 지난달 30일(어제)오후 6시 30분쯤 부산 시내 한 호텔방에서 자해해 병원에서 2시간 여 동안 손목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앞서 검찰은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씨로부터 2억원이 넘는 금품을 받은 혐의로 현 전 수석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 전 수석은 현역 의원이던 2009년 무렵 이씨에게서 억대의 금품을 받고 부산시 등에 인허가 관련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에 대해 뇌물과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 현기환 영장실질심사 출석…구속 여부 밤늦게 결정
    • 입력 2016.12.01 (13:51)
    • 수정 2016.12.01 (14:37)
    인터넷 뉴스
현기환 영장실질심사 출석…구속 여부 밤늦게 결정
지난달 30일(어제) 오후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되기 직전 자해를 해 병원으로 옮겨진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구속전 피의자 심문이 1일(오늘) 오전 10시 30분 열렸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1일(오늘)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현 전 수석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2일(내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검찰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현 전 수석의 복잡한 심경을 고려해 법원에 일정을 당겨 달라고 요청해 법원이 수용했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구속영장에 쓴 범죄사실과 다른 중대한 범죄 혐의 단서가 포착됐고 현 전 수석이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여서 신변 보호 필요성이 있어서 의사와 상의해 구인장을 신속하게 집행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1일 오전 9시 40분쯤 입원실에 있던 현 전 수석을 상대로 구인장을 집행했고, 현 전 수석은 휠체어에 타고 부산지법에 도착해 심문실로 향했다.

현 전 수석은 지난달 30일(어제)오후 6시 30분쯤 부산 시내 한 호텔방에서 자해해 병원에서 2시간 여 동안 손목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앞서 검찰은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씨로부터 2억원이 넘는 금품을 받은 혐의로 현 전 수석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 전 수석은 현역 의원이던 2009년 무렵 이씨에게서 억대의 금품을 받고 부산시 등에 인허가 관련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에 대해 뇌물과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