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3당 정책위의장, 누리과정 특별회계 1조원 편성 요구
입력 2016.12.01 (14:05) | 수정 2016.12.01 (14:25) 인터넷 뉴스
여야3당 정책위의장, 누리과정 특별회계 1조원 편성 요구
여야 3당 정책위의장은 앞으로 3년 동안 누리과정 예산 특별회계를 설치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국회는 해마다 어린이집 현장에서 겪는 고통을 해결해야 한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했다"며 "누리과정을 위해 3년 간 한시의 특별회계를 설치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특별회계 규모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한 관계자는 "연간 1조원 규모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특별회계는 연도마다 지방교육재정 교부금과 일반회계로부터의 전입금으로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정부는 누리과정 논란이 더는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 지원규모를 그동안의 우회적인 지원규모보다 대폭 늘리는데 더욱 전향적인 자세로 임 해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야권 관계자는 "1조원이면 야당 입장에서도 많이 양보한 것"이라며 "정부가 일부러 예산처리시한을 깨뜨리려는 것이 아니라면 이 정도는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야권은 누리과정 예산 문제가 해결된다면 법인세 인상법이나 세법개정안에 대해 다소 양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정부가 정책위의장들의 요구를 수용한다면 법정시한 내 예산안 처리 가능성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 여야3당 정책위의장, 누리과정 특별회계 1조원 편성 요구
    • 입력 2016.12.01 (14:05)
    • 수정 2016.12.01 (14:25)
    인터넷 뉴스
여야3당 정책위의장, 누리과정 특별회계 1조원 편성 요구
여야 3당 정책위의장은 앞으로 3년 동안 누리과정 예산 특별회계를 설치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국회는 해마다 어린이집 현장에서 겪는 고통을 해결해야 한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했다"며 "누리과정을 위해 3년 간 한시의 특별회계를 설치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특별회계 규모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한 관계자는 "연간 1조원 규모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특별회계는 연도마다 지방교육재정 교부금과 일반회계로부터의 전입금으로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정부는 누리과정 논란이 더는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 지원규모를 그동안의 우회적인 지원규모보다 대폭 늘리는데 더욱 전향적인 자세로 임 해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야권 관계자는 "1조원이면 야당 입장에서도 많이 양보한 것"이라며 "정부가 일부러 예산처리시한을 깨뜨리려는 것이 아니라면 이 정도는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야권은 누리과정 예산 문제가 해결된다면 법인세 인상법이나 세법개정안에 대해 다소 양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정부가 정책위의장들의 요구를 수용한다면 법정시한 내 예산안 처리 가능성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