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담양은 대나무숲 바로 앞에 소녀상이 있어요. 사각사각 댓바람 소리를 들으며 소녀상이 앉아있어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반월·시화공단 내 산업용지 불법전매 업체 6곳 적발
입력 2016.12.01 (14:34) | 수정 2016.12.01 (14:54) 인터넷 뉴스
반월·시화공단 내 산업용지 불법전매 업체 6곳 적발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국가산업단지인 반월·시화 공단 내 산업용지를 불법전매하거나 알선한 혐의로 전매업체 6곳을 적발하고, 업체 운영자 6명과 알선 브로커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건설업자 최 모 씨(54살)는 타인 명의로 설립한 3개 법인을 통해 반월·시화 공단 내 산업용지 5곳을 사들인 뒤 분할해 2011년부터 올해 7월까지 23차례에 걸쳐 영세 제조업자들에게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씨는 단기 전매로 200억 원 상당의 차익을 취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불법 전매 과정에서 한국산업단지공단 前 직원 이 모 씨는 최 씨에게 공단 직원들을 소개해준 대가로 5천여만 원을, 모 법무사 사무장 C씨는 각종 인허가, 법령자문 등을 해준 대가로 2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함께 적발된 4개 업체도 공단 내 산업용지를 불법 취득한 뒤 곧바로 분할전매하는 수법으로 6억 원에서 23억 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산업집적 활성화와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상 산업용지는 투기 방지를 위해 제조업 등을 실제 영위하는 업체만 취득할 수 있지만 불법 전매 행위를 해도 수익을 환수할 규정이 미비해 근본적인 근절에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 반월·시화공단 내 산업용지 불법전매 업체 6곳 적발
    • 입력 2016.12.01 (14:34)
    • 수정 2016.12.01 (14:54)
    인터넷 뉴스
반월·시화공단 내 산업용지 불법전매 업체 6곳 적발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국가산업단지인 반월·시화 공단 내 산업용지를 불법전매하거나 알선한 혐의로 전매업체 6곳을 적발하고, 업체 운영자 6명과 알선 브로커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건설업자 최 모 씨(54살)는 타인 명의로 설립한 3개 법인을 통해 반월·시화 공단 내 산업용지 5곳을 사들인 뒤 분할해 2011년부터 올해 7월까지 23차례에 걸쳐 영세 제조업자들에게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씨는 단기 전매로 200억 원 상당의 차익을 취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불법 전매 과정에서 한국산업단지공단 前 직원 이 모 씨는 최 씨에게 공단 직원들을 소개해준 대가로 5천여만 원을, 모 법무사 사무장 C씨는 각종 인허가, 법령자문 등을 해준 대가로 2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함께 적발된 4개 업체도 공단 내 산업용지를 불법 취득한 뒤 곧바로 분할전매하는 수법으로 6억 원에서 23억 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산업집적 활성화와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상 산업용지는 투기 방지를 위해 제조업 등을 실제 영위하는 업체만 취득할 수 있지만 불법 전매 행위를 해도 수익을 환수할 규정이 미비해 근본적인 근절에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