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 영화산업 생산·부가가치 5조 9천억원”
입력 2016.12.01 (14:41) | 수정 2016.12.01 (15:21) 인터넷 뉴스
“한국 영화산업 생산·부가가치 5조 9천억원”
지난해 우리나라 영화산업이 국내에서 직·간접적으로 창출한 생산액과 부가가치가 6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1일) 영화진흥위원회가 펴낸 '영화산업의 경쟁력과 경제적 파급효과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영화산업 규모는, 지난해 관객수 2억1천729만명, 매출액 2조1천131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매출액을 기준으로 산업연관표(2010년 기준)상 각종 유발계수를 적용해 산출한 결과,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의 생산유발효과는 4조2천423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1조6천808억원 등 총 5조9천231억원으로 분석됐다.

영화 수출의 경제적 파급효과의 경우, 생산유발효과가 667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264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영진위는 "영화 수출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국내 영화의 완성작 수출이 지난해 기준 2천937만 달러로, 시장 규모에 비해 미미한 수준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는 한국영화의 경쟁력 수준이 해외시장에서 높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또 영진위는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영화 평균 관람률이 4.34회로 포화상태에 이르는 등 국내 영화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영화 부가시장도 지난 10년간 빠르게 성장해왔으나, 절대 규모 면에서 박스오피스 시장의 성장에 미치지 못해 전체 영화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6년 40%에서 2011년 17.9%, 2015년 16.3%로 지속해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 영화산업 생산·부가가치 5조 9천억원”
    • 입력 2016.12.01 (14:41)
    • 수정 2016.12.01 (15:21)
    인터넷 뉴스
“한국 영화산업 생산·부가가치 5조 9천억원”
지난해 우리나라 영화산업이 국내에서 직·간접적으로 창출한 생산액과 부가가치가 6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1일) 영화진흥위원회가 펴낸 '영화산업의 경쟁력과 경제적 파급효과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영화산업 규모는, 지난해 관객수 2억1천729만명, 매출액 2조1천131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매출액을 기준으로 산업연관표(2010년 기준)상 각종 유발계수를 적용해 산출한 결과,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의 생산유발효과는 4조2천423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1조6천808억원 등 총 5조9천231억원으로 분석됐다.

영화 수출의 경제적 파급효과의 경우, 생산유발효과가 667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264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영진위는 "영화 수출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국내 영화의 완성작 수출이 지난해 기준 2천937만 달러로, 시장 규모에 비해 미미한 수준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는 한국영화의 경쟁력 수준이 해외시장에서 높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또 영진위는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영화 평균 관람률이 4.34회로 포화상태에 이르는 등 국내 영화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영화 부가시장도 지난 10년간 빠르게 성장해왔으나, 절대 규모 면에서 박스오피스 시장의 성장에 미치지 못해 전체 영화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6년 40%에서 2011년 17.9%, 2015년 16.3%로 지속해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