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12만명 경찰 조직에 차관급이 딱 한 명인 데, 인원이 10분의 1도 안되는 검찰에는 50명이라는 게 말이 되나요”현직 경찰 간부인...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절벽 사이 갈라진 틈, 그 속에 수리부엉이(멸종위기2급, 천연기념물 324호)가 있습니다. 눈을 반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헤이룽장 탄광사고, 22명 40시간째 갱도에 갇혀
입력 2016.12.01 (14:53) | 수정 2016.12.01 (15:14) 인터넷 뉴스
中헤이룽장 탄광사고, 22명 40시간째 갱도에 갇혀
중국 헤이룽장성 치타이허의 한 탄광에서 가스폭발 사고로 작업하던 광부 22명이 40시간째 갱도에 갇혀있다고 중국신문망이 1일 보도했다.

사고는 29일 오후 9시께 일어났고, 아직 정확한 인명피해 상황은 파악되지 않았다.

사고 탄광은 치타이허시 체쯔허구 관할의 민영 탄광으로 석탄자원의 통합정비를 위해 채굴을 보류시켰으나, 시·구청의 검사 없이 작업을 해왔던 드러났다.

차타이허 공안 당국은 탄광업주, 광산 총책임자, 관련 책임자 신병을 확보하고 사고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현지 당국은 구조지휘부를 구성하고 전문기술자를 포함한 100여 명을 투입해 광부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다.

구조지휘부 측은 "갱도에 갇힌 인원 구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갱도 내 위험물질이 많아 진척속도가 느리다"면서 "인화성 물질을 제거하고 유해가스 검측을 강화해 2차 피해를 막고 있고 구조인력을 내려보내 수색작업을 진행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 中헤이룽장 탄광사고, 22명 40시간째 갱도에 갇혀
    • 입력 2016.12.01 (14:53)
    • 수정 2016.12.01 (15:14)
    인터넷 뉴스
中헤이룽장 탄광사고, 22명 40시간째 갱도에 갇혀
중국 헤이룽장성 치타이허의 한 탄광에서 가스폭발 사고로 작업하던 광부 22명이 40시간째 갱도에 갇혀있다고 중국신문망이 1일 보도했다.

사고는 29일 오후 9시께 일어났고, 아직 정확한 인명피해 상황은 파악되지 않았다.

사고 탄광은 치타이허시 체쯔허구 관할의 민영 탄광으로 석탄자원의 통합정비를 위해 채굴을 보류시켰으나, 시·구청의 검사 없이 작업을 해왔던 드러났다.

차타이허 공안 당국은 탄광업주, 광산 총책임자, 관련 책임자 신병을 확보하고 사고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현지 당국은 구조지휘부를 구성하고 전문기술자를 포함한 100여 명을 투입해 광부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다.

구조지휘부 측은 "갱도에 갇힌 인원 구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갱도 내 위험물질이 많아 진척속도가 느리다"면서 "인화성 물질을 제거하고 유해가스 검측을 강화해 2차 피해를 막고 있고 구조인력을 내려보내 수색작업을 진행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