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순실 불똥’에 롯데그룹 연말 인사 연기
입력 2016.12.01 (14:53) | 수정 2016.12.01 (15:03) 인터넷 뉴스
‘최순실 불똥’에 롯데그룹 연말 인사 연기
지난 6월 이후 4개월여 이어진 비자금 수사와 '최순실 게이트' 등의 여파로 당초 연말로 예정된 재계 5위 롯데그룹의 정기 인사가 결국 해를 넘기게 됐다.

롯데는 오늘(1일) "통상 연말에 진행되었던 정기 임원 인사는 현 시점에서 국내외 경영 불확실성이 매우 큰 관계로 일정상 내년 초로 다소 늦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빈 회장은 다른 주요 재벌 총수들과 마찬가지로 오는 6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올해 3월14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독대, 5월 말 K 스포츠재단 70억 원 추가 출연 후 회수 등에 대한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

또 롯데는 6~9월 대대적 검찰 수사를 받은 이후 경영쇄신 차원에서 현재 매켄지 등 전문기관에 정책본부 등에 대한 구조 개편 컨설팅을 의뢰한 상태로, 적절한 인사가 이뤄지려면 컨설팅 최종 결과를 바탕으로 조직 개편과 인사가 동시에 진행돼야 하기 때문에 연내 인사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 ‘최순실 불똥’에 롯데그룹 연말 인사 연기
    • 입력 2016.12.01 (14:53)
    • 수정 2016.12.01 (15:03)
    인터넷 뉴스
‘최순실 불똥’에 롯데그룹 연말 인사 연기
지난 6월 이후 4개월여 이어진 비자금 수사와 '최순실 게이트' 등의 여파로 당초 연말로 예정된 재계 5위 롯데그룹의 정기 인사가 결국 해를 넘기게 됐다.

롯데는 오늘(1일) "통상 연말에 진행되었던 정기 임원 인사는 현 시점에서 국내외 경영 불확실성이 매우 큰 관계로 일정상 내년 초로 다소 늦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빈 회장은 다른 주요 재벌 총수들과 마찬가지로 오는 6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올해 3월14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독대, 5월 말 K 스포츠재단 70억 원 추가 출연 후 회수 등에 대한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

또 롯데는 6~9월 대대적 검찰 수사를 받은 이후 경영쇄신 차원에서 현재 매켄지 등 전문기관에 정책본부 등에 대한 구조 개편 컨설팅을 의뢰한 상태로, 적절한 인사가 이뤄지려면 컨설팅 최종 결과를 바탕으로 조직 개편과 인사가 동시에 진행돼야 하기 때문에 연내 인사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