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겠다고 지시합니다. 그리고 2시간 후, 대통령이 방문했을...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보이스피싱이라는 범죄 피해가 처음 세상에 알려진지는 이미 10년이 넘었습니다. 누가 속을까, 싶지만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아 돈을 떼이고, 뒤늦게 가슴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교 중퇴·로펌 안내원 출신 호주 첫 여성대법원장 탄생
입력 2016.12.01 (15:18) | 수정 2016.12.01 (15:31) 인터넷 뉴스
고교 중퇴·로펌 안내원 출신 호주 첫 여성대법원장 탄생
자기 인생을 살겠다며 고등학교 1학년을 마치고 중퇴한 소녀가 47년이 흘러 호주 사상 최초의 여성 연방대법원장이 됐다.

1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연방 대법관인 수전 키펠(62)은 맬컴 턴불 총리로부터 신임 대법원장에 임명돼 내년 1월 말 공식 취임한다. 호주 연방 대법원장에 여성이 임명되기는 1903년 대법원이 출범한 이래 113년 만에 처음이다.

호주 동북부 케언스에서 태어난 키펠은 고교 1학년을 마친 15세 때 기술학교에 가서 비서업무를 배우는게 낫겠다며 중퇴했다. 하루라도 빨리 자기의 인생을 찾겠다는 생각이었다.

키펠은 대법원장으로 낙점된 뒤 "나는 학교를 좋아하지 않았다"며 "당시에는 학교 밖으로 나가서 직업을 찾아보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비서업무를 배운 키펠은 주택금융조합의 타이피스트로 일을 시작했고, 곧 브리즈번 법률회사의 안내 데스크로 자리를 옮기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한 변호사가 키펠에게 법률 공부를 하도록 자극을 줬고, 키펠은 낮에는 풀타임으로 일하고 밤에는 법 공부를 했다.

마침내 고교 중퇴 6년 후인 21살 때 변호사 자격을 획득했다. 이어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법학 석사도 땄다.

이후 키펠의 경력은 여성을 향한 보이지 않는 사회적 차별인 '유리 천장' 깨기의 연속이었다.

퀸즐랜드주에서 여성으로는 최초로 법정변호사 중 우수하고 명망 있는 사람에게 부여하는 퀸즈카운슬(Queen's Counsel·약칭 QC)이 됐다. 판사로 활동하면서 1993년에는 퀸즐랜드주 사상 최초로 여성 주대법원 판사가 됐고, 2007년에는 여성으로는 사상 3번째로 연방 대법관에 임명됐다.

키펠은 "내 인생에서 일찍 내 길을 찾은 것은 큰 행운으로, 단계마다 지원과 격려를 받았다"며 자신의 다양한 경험이 대법원장직 수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고교 중퇴·로펌 안내원 출신 호주 첫 여성대법원장 탄생
    • 입력 2016.12.01 (15:18)
    • 수정 2016.12.01 (15:31)
    인터넷 뉴스
고교 중퇴·로펌 안내원 출신 호주 첫 여성대법원장 탄생
자기 인생을 살겠다며 고등학교 1학년을 마치고 중퇴한 소녀가 47년이 흘러 호주 사상 최초의 여성 연방대법원장이 됐다.

1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연방 대법관인 수전 키펠(62)은 맬컴 턴불 총리로부터 신임 대법원장에 임명돼 내년 1월 말 공식 취임한다. 호주 연방 대법원장에 여성이 임명되기는 1903년 대법원이 출범한 이래 113년 만에 처음이다.

호주 동북부 케언스에서 태어난 키펠은 고교 1학년을 마친 15세 때 기술학교에 가서 비서업무를 배우는게 낫겠다며 중퇴했다. 하루라도 빨리 자기의 인생을 찾겠다는 생각이었다.

키펠은 대법원장으로 낙점된 뒤 "나는 학교를 좋아하지 않았다"며 "당시에는 학교 밖으로 나가서 직업을 찾아보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비서업무를 배운 키펠은 주택금융조합의 타이피스트로 일을 시작했고, 곧 브리즈번 법률회사의 안내 데스크로 자리를 옮기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한 변호사가 키펠에게 법률 공부를 하도록 자극을 줬고, 키펠은 낮에는 풀타임으로 일하고 밤에는 법 공부를 했다.

마침내 고교 중퇴 6년 후인 21살 때 변호사 자격을 획득했다. 이어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법학 석사도 땄다.

이후 키펠의 경력은 여성을 향한 보이지 않는 사회적 차별인 '유리 천장' 깨기의 연속이었다.

퀸즐랜드주에서 여성으로는 최초로 법정변호사 중 우수하고 명망 있는 사람에게 부여하는 퀸즈카운슬(Queen's Counsel·약칭 QC)이 됐다. 판사로 활동하면서 1993년에는 퀸즐랜드주 사상 최초로 여성 주대법원 판사가 됐고, 2007년에는 여성으로는 사상 3번째로 연방 대법관에 임명됐다.

키펠은 "내 인생에서 일찍 내 길을 찾은 것은 큰 행운으로, 단계마다 지원과 격려를 받았다"며 자신의 다양한 경험이 대법원장직 수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