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영상] “전기 결함에 연료도 없어”…추락 직전 다급한 교신
입력 2016.12.01 (15:31)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전기 결함에 연료도 없어”…추락 직전 다급한 교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브라질 축구팀 샤페코엔시의 선수들의 목숨을 앗아간 비행기 추락 사고 당시, 사고기 조종사가 전기 결함과 연료 부족을 언급했습니다.

현재 추락 사고 원인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사고 당시 항공기와 관제탑의 교신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조종사는 "항공기에 전체적인 문제가 있다"며 "전기결함에 연료도 없다"고 보고합니다.

관제소는 긴급 착륙을 위해 조종사와 계속 교신하지만, 고도 3,020 피트에 있다는 보고 이후, 교신은 중단됩니다.


  • [영상] “전기 결함에 연료도 없어”…추락 직전 다급한 교신
    • 입력 2016.12.01 (15:31)
[영상] “전기 결함에 연료도 없어”…추락 직전 다급한 교신
브라질 축구팀 샤페코엔시의 선수들의 목숨을 앗아간 비행기 추락 사고 당시, 사고기 조종사가 전기 결함과 연료 부족을 언급했습니다.

현재 추락 사고 원인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사고 당시 항공기와 관제탑의 교신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조종사는 "항공기에 전체적인 문제가 있다"며 "전기결함에 연료도 없다"고 보고합니다.

관제소는 긴급 착륙을 위해 조종사와 계속 교신하지만, 고도 3,020 피트에 있다는 보고 이후, 교신은 중단됩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