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2억 원어치 마약 소지 대학 선후배 구속
입력 2016.12.01 (15:38) | 수정 2016.12.01 (15:48) 인터넷 뉴스
검찰, 2억 원어치 마약 소지 대학 선후배 구속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필로폰·대마 등의 마약을 소지한 4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마약을 판매한 혐의로 A씨(35살) 등 2명을 구속했다.

A씨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대학 후배 B씨(27살)와 함께 필로폰 100.06g, 대마 91.63g 등 2억 원어치의 마약을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소지한 마약은 필로폰의 경우 2,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A씨는 앞서 마약을 소지하고 판매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상태였다.

검찰은 지난 9월 요식업에 종사하는 C씨(39살)가 마약 중독의 폐해를 호소하며 자수하자 C씨에게 마약을 공급한 중간 판매책 D씨(36살)와 함께, 상위 판매책이었던 A씨와 B씨를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A씨가 소지하고 있던 마약의 출처에 대해 '서울 이태원에서 구입했다'고 진술했지만 또다른 판매처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 검찰, 2억 원어치 마약 소지 대학 선후배 구속
    • 입력 2016.12.01 (15:38)
    • 수정 2016.12.01 (15:48)
    인터넷 뉴스
검찰, 2억 원어치 마약 소지 대학 선후배 구속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필로폰·대마 등의 마약을 소지한 4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마약을 판매한 혐의로 A씨(35살) 등 2명을 구속했다.

A씨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대학 후배 B씨(27살)와 함께 필로폰 100.06g, 대마 91.63g 등 2억 원어치의 마약을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소지한 마약은 필로폰의 경우 2,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A씨는 앞서 마약을 소지하고 판매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상태였다.

검찰은 지난 9월 요식업에 종사하는 C씨(39살)가 마약 중독의 폐해를 호소하며 자수하자 C씨에게 마약을 공급한 중간 판매책 D씨(36살)와 함께, 상위 판매책이었던 A씨와 B씨를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A씨가 소지하고 있던 마약의 출처에 대해 '서울 이태원에서 구입했다'고 진술했지만 또다른 판매처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