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與 ‘4월 퇴진’ 당론…내일 탄핵 불발
입력 2016.12.01 (16:00) | 수정 2016.12.01 (17:01) 4시 뉴스집중
동영상영역 시작
與 ‘4월 퇴진’ 당론…내일 탄핵 불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여야 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탄핵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4월을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당론 채택했고 야 3당은 탄핵안 내일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앞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키면 촛불 민심과 달리 탄핵 동력을 떨어뜨릴 것이라며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가결시킬 것을 주장했으나, 새누리당 비주류 동향 등을 고려해 연기해야 한다는 반대론에 부딛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與 ‘4월 퇴진’ 당론…내일 탄핵 불발
    • 입력 2016.12.01 (16:00)
    • 수정 2016.12.01 (17:01)
    4시 뉴스집중
與 ‘4월 퇴진’ 당론…내일 탄핵 불발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여야 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탄핵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4월을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당론 채택했고 야 3당은 탄핵안 내일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앞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키면 촛불 민심과 달리 탄핵 동력을 떨어뜨릴 것이라며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가결시킬 것을 주장했으나, 새누리당 비주류 동향 등을 고려해 연기해야 한다는 반대론에 부딛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