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채용공고 입체 분석① ‘열에 둘은 토요일도 검은 날’
채용공고 입체 분석① ‘열에 둘은 토요일도 검은 날’
토요일, 주말이다. 오전 9시, 박만수(가명) 씨는 마을버스 운전대를 잡고 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외교부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이달 중순 서울서 회동”
입력 2016.12.01 (16:05) | 수정 2016.12.01 (16:10) 인터넷 뉴스
외교부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이달 중순 서울서 회동”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12월 중순 서울에서 회동하기로 합의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일) 정례브리핑에서 "신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채택된 데 이어 한미일 독자제재 조치 발표와 미국 신행정부 교체 등의 상황을 고려했다"고 회동 합의 사실을 전하고, "조만간 구체적인 일정 등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의에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석한다.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지난 6월 1일 도쿄에서 열린 이후 6개월여 만으로, 지난 10월 조셉 윤 특별대표가 미국의 새 6자회담 수석대표로 취임한 뒤 처음 열리는 것이다.

3국 수석대표는 이번 협의에서 강력한 대북제재·압박 기조를 재확인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2321호)와 조만간 발표될 한미일의 독자제재의 철저한 이행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 외교부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이달 중순 서울서 회동”
    • 입력 2016.12.01 (16:05)
    • 수정 2016.12.01 (16:10)
    인터넷 뉴스
외교부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이달 중순 서울서 회동”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12월 중순 서울에서 회동하기로 합의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일) 정례브리핑에서 "신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채택된 데 이어 한미일 독자제재 조치 발표와 미국 신행정부 교체 등의 상황을 고려했다"고 회동 합의 사실을 전하고, "조만간 구체적인 일정 등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의에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석한다.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지난 6월 1일 도쿄에서 열린 이후 6개월여 만으로, 지난 10월 조셉 윤 특별대표가 미국의 새 6자회담 수석대표로 취임한 뒤 처음 열리는 것이다.

3국 수석대표는 이번 협의에서 강력한 대북제재·압박 기조를 재확인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2321호)와 조만간 발표될 한미일의 독자제재의 철저한 이행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