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부, 새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 착수…범정부 회의 개최
입력 2016.12.01 (16:05) | 수정 2016.12.01 (16:11) 인터넷 뉴스
정부, 새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 착수…범정부 회의 개최
정부는 북한의 석탄 수출을 크게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채택된 이후 신속하게 이행 절차에 들어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일) "안보리 결의 2321호의 국내 이행 방안 협의를 위한 관계 부처 회의가 오늘 오전 외교부에서 최종문 다자외교조정관 주재로 개최됐다"고 전했다.

조 대변인은 "외교·기획재정·법무·국방·통일·해양수산부 등 결의의 국내 이행을 담당하는 관계기관 담당관들이 참석해 (안보리 결의의) 주요 내용과 향후 부처별 이행계획을 협의했다"며 "결의 채택 후 90일 이내에 안보리에 낼 이행보고서 제출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따라 조속히 비핵화의 길로 나오는 전략적 결단을 하지 않으면 경제난과 외교적 고립, 더 나아가 유엔 회원국으로서 권리와 특권까지 정지될 수 있음을 안보리가 강력히 경고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보리 결의 2270호와 이번 결의를 포함한 유관 결의를 철저하고 완벽하게 이행하도록 회원국과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며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우방국과 추가적 독자제재를 신속하게 취하는 등 전방위적인 대북 압박외교를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내일 발표될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내용에 대해 "제재 대상을 확대해 해운 통제·수입 통제·출입국 제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효적인 추가 독자제재 방안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런 독자제재 내용 발표에 대해 한미일은 3국 외교장관 회의 등을 통해서 긴밀한 협의와 조율을 해왔다"며 "발표 시점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공조해왔다"고 말한 뒤 "미국과 일본도 우리 정부와 거의 동시, 유사한 시점에 (대북 독자 제재를)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정부, 새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 착수…범정부 회의 개최
    • 입력 2016.12.01 (16:05)
    • 수정 2016.12.01 (16:11)
    인터넷 뉴스
정부, 새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 착수…범정부 회의 개최
정부는 북한의 석탄 수출을 크게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채택된 이후 신속하게 이행 절차에 들어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일) "안보리 결의 2321호의 국내 이행 방안 협의를 위한 관계 부처 회의가 오늘 오전 외교부에서 최종문 다자외교조정관 주재로 개최됐다"고 전했다.

조 대변인은 "외교·기획재정·법무·국방·통일·해양수산부 등 결의의 국내 이행을 담당하는 관계기관 담당관들이 참석해 (안보리 결의의) 주요 내용과 향후 부처별 이행계획을 협의했다"며 "결의 채택 후 90일 이내에 안보리에 낼 이행보고서 제출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따라 조속히 비핵화의 길로 나오는 전략적 결단을 하지 않으면 경제난과 외교적 고립, 더 나아가 유엔 회원국으로서 권리와 특권까지 정지될 수 있음을 안보리가 강력히 경고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보리 결의 2270호와 이번 결의를 포함한 유관 결의를 철저하고 완벽하게 이행하도록 회원국과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며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우방국과 추가적 독자제재를 신속하게 취하는 등 전방위적인 대북 압박외교를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내일 발표될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내용에 대해 "제재 대상을 확대해 해운 통제·수입 통제·출입국 제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효적인 추가 독자제재 방안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런 독자제재 내용 발표에 대해 한미일은 3국 외교장관 회의 등을 통해서 긴밀한 협의와 조율을 해왔다"며 "발표 시점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공조해왔다"고 말한 뒤 "미국과 일본도 우리 정부와 거의 동시, 유사한 시점에 (대북 독자 제재를)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