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입력 2016.12.01 (16:56) | 수정 2016.12.01 (17:03) 인터넷 뉴스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캄보디아 법원이 1일 부패혐의로 구속기소 된 수트 디나(45) 전 주한 캄보디아 대사에게 징역 5년 형을 선고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수트 디나 전 대사는 2014년 2월부터 주한 캄보디아 대사로 근무하며 비자 발급 관련 수수료 11만 6천995달러(약 1억 3천600만 원)를 횡령하고 대사관 예산 18만 달러(2억 1천만 원) 이상을 비공식 급여 비용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디나 전 대사는 지난 4월 본국으로 소환돼 캄보디아 반부패기구(ACU)에 체포됐다.

ACU는 조사 결과 다나 전 대사가 현찰로 720만 달러(84억 원)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대사로 근무한 이후 보유 현찰이 300만 달러(35억 원) 늘었다. 디나 전 대사는 또 50만 달러(5억 8천400만 원) 규모의 금 12.7㎏은 물론 여러 채의 집과 땅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대사 재직 시절 돌출 언행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캄보디아 언론에 따르면 그는 한국에 있는 자국민에게 캄보디아 야당 활동에 참여하지 말도록 경고하고 그렇지 않으면 체포해 본국으로 송환하겠다고 위협했다.

또 한국에서 불법으로 일하는 반정부 근로자를 단속하기 위해 한국 특수정보기관과 공조하고 있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 입력 2016.12.01 (16:56)
    • 수정 2016.12.01 (17:03)
    인터넷 뉴스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캄보디아 법원이 1일 부패혐의로 구속기소 된 수트 디나(45) 전 주한 캄보디아 대사에게 징역 5년 형을 선고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수트 디나 전 대사는 2014년 2월부터 주한 캄보디아 대사로 근무하며 비자 발급 관련 수수료 11만 6천995달러(약 1억 3천600만 원)를 횡령하고 대사관 예산 18만 달러(2억 1천만 원) 이상을 비공식 급여 비용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디나 전 대사는 지난 4월 본국으로 소환돼 캄보디아 반부패기구(ACU)에 체포됐다.

ACU는 조사 결과 다나 전 대사가 현찰로 720만 달러(84억 원)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대사로 근무한 이후 보유 현찰이 300만 달러(35억 원) 늘었다. 디나 전 대사는 또 50만 달러(5억 8천400만 원) 규모의 금 12.7㎏은 물론 여러 채의 집과 땅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대사 재직 시절 돌출 언행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캄보디아 언론에 따르면 그는 한국에 있는 자국민에게 캄보디아 야당 활동에 참여하지 말도록 경고하고 그렇지 않으면 체포해 본국으로 송환하겠다고 위협했다.

또 한국에서 불법으로 일하는 반정부 근로자를 단속하기 위해 한국 특수정보기관과 공조하고 있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