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베를린영화제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베를린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의...
[대선] ③ 혁명가를 꿈꿨던 소년, 역전승은 가능할 것인가…안희정 편
혁명가 꿈꿨던 소년, 역전승 가능할까?…안희정 편
KBS 영상자료를 토대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세 번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입력 2016.12.01 (16:56) | 수정 2016.12.01 (17:03) 인터넷 뉴스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캄보디아 법원이 1일 부패혐의로 구속기소 된 수트 디나(45) 전 주한 캄보디아 대사에게 징역 5년 형을 선고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수트 디나 전 대사는 2014년 2월부터 주한 캄보디아 대사로 근무하며 비자 발급 관련 수수료 11만 6천995달러(약 1억 3천600만 원)를 횡령하고 대사관 예산 18만 달러(2억 1천만 원) 이상을 비공식 급여 비용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디나 전 대사는 지난 4월 본국으로 소환돼 캄보디아 반부패기구(ACU)에 체포됐다.

ACU는 조사 결과 다나 전 대사가 현찰로 720만 달러(84억 원)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대사로 근무한 이후 보유 현찰이 300만 달러(35억 원) 늘었다. 디나 전 대사는 또 50만 달러(5억 8천400만 원) 규모의 금 12.7㎏은 물론 여러 채의 집과 땅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대사 재직 시절 돌출 언행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캄보디아 언론에 따르면 그는 한국에 있는 자국민에게 캄보디아 야당 활동에 참여하지 말도록 경고하고 그렇지 않으면 체포해 본국으로 송환하겠다고 위협했다.

또 한국에서 불법으로 일하는 반정부 근로자를 단속하기 위해 한국 특수정보기관과 공조하고 있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 입력 2016.12.01 (16:56)
    • 수정 2016.12.01 (17:03)
    인터넷 뉴스
‘부패 혐의’ 전 주한 캄보디아대사, 5년형 선고
캄보디아 법원이 1일 부패혐의로 구속기소 된 수트 디나(45) 전 주한 캄보디아 대사에게 징역 5년 형을 선고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수트 디나 전 대사는 2014년 2월부터 주한 캄보디아 대사로 근무하며 비자 발급 관련 수수료 11만 6천995달러(약 1억 3천600만 원)를 횡령하고 대사관 예산 18만 달러(2억 1천만 원) 이상을 비공식 급여 비용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디나 전 대사는 지난 4월 본국으로 소환돼 캄보디아 반부패기구(ACU)에 체포됐다.

ACU는 조사 결과 다나 전 대사가 현찰로 720만 달러(84억 원)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대사로 근무한 이후 보유 현찰이 300만 달러(35억 원) 늘었다. 디나 전 대사는 또 50만 달러(5억 8천400만 원) 규모의 금 12.7㎏은 물론 여러 채의 집과 땅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대사 재직 시절 돌출 언행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캄보디아 언론에 따르면 그는 한국에 있는 자국민에게 캄보디아 야당 활동에 참여하지 말도록 경고하고 그렇지 않으면 체포해 본국으로 송환하겠다고 위협했다.

또 한국에서 불법으로 일하는 반정부 근로자를 단속하기 위해 한국 특수정보기관과 공조하고 있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