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국정원 댓글 수사’ 윤석열, 특검 합류
입력 2016.12.01 (17:02) | 수정 2016.12.01 (17:37)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국정원 댓글 수사’ 윤석열, 특검 합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가 최순실 게이트 특검팀 구성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박 특검은 첫번째 인선으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지목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예진 기자, 박영수 특검의 특검팀 구성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리포트>

박영수 특검은 임명 하루만인 오늘 검찰 내부에서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꼽히는 윤석열 검사를 수사팀장으로 파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 특검은 윤 검사가 자신과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후배라서 강권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는데요.

특검에 수사팀장이라는 공직 직함은 없지만, 윤 검사는 실무를 책임질 총괄 역할을 하게 됩니다.

윤석열 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장, 대검 중수부 1,2 과장 등을 거쳤습니다.

윤 검사는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을 맡았습니다.

당시 윤 검사는 내부 보고절차를 어겼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됐고, 이후 서울고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수사팀에 외압이 심각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특검팀 준비기간은 최장 20일 입니다.

하지만 박 특검은 20일을 다 채우는 것이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특검팀 구성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의 특검보 인선은 빠르면 이번 주 안에 끝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 특검이 8명의 특검보 후보자를 선정해 대통령에게 요청하면 이가운데 4명이 특검보로 최종 임명됩니다.

특검팀은 검사도 최대 20명까지 파견받을 수 있는데요.

박 특검은 조만간 특별수사본부의 이영렬 본부장과 만나 수사 내용 인수인계와 검사 파견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
특검이 시작되면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사실상 마무리 국면에 접어 들었죠?

<답변>
그렇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된 장시호씨와 김종 전 문체부 차관에 대해 구속기간을 연장해 계속 수사를 벌여왔는데요.

검찰은 오는 8일 김 전 차관과 장씨를 기소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조원동 전 경제수석도 함께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에 대해 검찰은 최대한 수사를 진행하다가 특검에 넘길 것이라면서도 아직 두사람에 대한 소환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뇌물을 준 기업 수사 등 아직 수사가 끝나지 않은 사안은 모두 특검에 넘기겠다며 특검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 ‘국정원 댓글 수사’ 윤석열, 특검 합류
    • 입력 2016.12.01 (17:02)
    • 수정 2016.12.01 (17:37)
    뉴스 5
‘국정원 댓글 수사’ 윤석열, 특검 합류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가 최순실 게이트 특검팀 구성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박 특검은 첫번째 인선으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지목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예진 기자, 박영수 특검의 특검팀 구성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리포트>

박영수 특검은 임명 하루만인 오늘 검찰 내부에서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꼽히는 윤석열 검사를 수사팀장으로 파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 특검은 윤 검사가 자신과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후배라서 강권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는데요.

특검에 수사팀장이라는 공직 직함은 없지만, 윤 검사는 실무를 책임질 총괄 역할을 하게 됩니다.

윤석열 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장, 대검 중수부 1,2 과장 등을 거쳤습니다.

윤 검사는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을 맡았습니다.

당시 윤 검사는 내부 보고절차를 어겼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됐고, 이후 서울고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수사팀에 외압이 심각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특검팀 준비기간은 최장 20일 입니다.

하지만 박 특검은 20일을 다 채우는 것이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특검팀 구성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의 특검보 인선은 빠르면 이번 주 안에 끝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 특검이 8명의 특검보 후보자를 선정해 대통령에게 요청하면 이가운데 4명이 특검보로 최종 임명됩니다.

특검팀은 검사도 최대 20명까지 파견받을 수 있는데요.

박 특검은 조만간 특별수사본부의 이영렬 본부장과 만나 수사 내용 인수인계와 검사 파견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
특검이 시작되면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사실상 마무리 국면에 접어 들었죠?

<답변>
그렇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된 장시호씨와 김종 전 문체부 차관에 대해 구속기간을 연장해 계속 수사를 벌여왔는데요.

검찰은 오는 8일 김 전 차관과 장씨를 기소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조원동 전 경제수석도 함께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에 대해 검찰은 최대한 수사를 진행하다가 특검에 넘길 것이라면서도 아직 두사람에 대한 소환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뇌물을 준 기업 수사 등 아직 수사가 끝나지 않은 사안은 모두 특검에 넘기겠다며 특검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