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재작년 생명과학과에 입학한 A양은 요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인 PEET 준비에 정신이 없다.PEET가 올 8월에 있기 때문이다.약학대학은 지난...
[대선] ⑤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KBS 영상자료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다섯번째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4월퇴진, 6월 대선”…野 3당 합의 무산
입력 2016.12.01 (17:05)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與 “4월퇴진, 6월 대선”…野 3당 합의 무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앞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키면 촛불 민심과 달리 탄핵 동력을 떨어뜨릴 것이라며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가결시킬 것을 주장했으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이탈 등으로 가결 가능성이 낮은 점을 들어 9일 처리 입장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與 “4월퇴진, 6월 대선”…野 3당 합의 무산
    • 입력 2016.12.01 (17:05)
    인터넷 뉴스
與 “4월퇴진, 6월 대선”…野 3당 합의 무산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앞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키면 촛불 민심과 달리 탄핵 동력을 떨어뜨릴 것이라며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가결시킬 것을 주장했으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이탈 등으로 가결 가능성이 낮은 점을 들어 9일 처리 입장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