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
법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영장실질심사부터 기각까지...
[취재후]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17일 산케이 신문의 1면. '다케시마(독도)에 위안부상계획'이라는 커다란 제목의 1면 기사가 실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입력 2016.12.01 (17:06) | 수정 2016.12.01 (17:1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으로 외부일정을 소화하지 않았던 박 대통령이 35일만에 현장 행보에 나선 것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새벽 발생한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서문시장을 찾아 15분 정도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둘러봤다고 밝혔습니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논의가 진행중인 여론을 감안한 듯 오늘 방문에서는 수행 인원을 최소화하고 기자단도 동행하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이 외부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10월27일 부산에서 있었던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입니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30일 새벽 2시 발생한 큰 불로 시장 건물이 다수 무너지고 소방관 2명이 다쳤으며 이틀째 진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대선 직전과 지난해 9월 대구 방문 일정 때 각각 서문시장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최순실 사건으로 사실상 잠행 중인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을 전격 방문한 것은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큰 재난이 발생한 것을 묵과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에 대해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했으니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 입력 2016.12.01 (17:06)
    • 수정 2016.12.01 (17:18)
    뉴스 5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으로 외부일정을 소화하지 않았던 박 대통령이 35일만에 현장 행보에 나선 것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새벽 발생한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서문시장을 찾아 15분 정도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둘러봤다고 밝혔습니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논의가 진행중인 여론을 감안한 듯 오늘 방문에서는 수행 인원을 최소화하고 기자단도 동행하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이 외부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10월27일 부산에서 있었던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입니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30일 새벽 2시 발생한 큰 불로 시장 건물이 다수 무너지고 소방관 2명이 다쳤으며 이틀째 진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대선 직전과 지난해 9월 대구 방문 일정 때 각각 서문시장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최순실 사건으로 사실상 잠행 중인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을 전격 방문한 것은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큰 재난이 발생한 것을 묵과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에 대해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했으니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