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입력 2016.12.01 (17:06) | 수정 2016.12.01 (17:1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으로 외부일정을 소화하지 않았던 박 대통령이 35일만에 현장 행보에 나선 것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새벽 발생한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서문시장을 찾아 15분 정도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둘러봤다고 밝혔습니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논의가 진행중인 여론을 감안한 듯 오늘 방문에서는 수행 인원을 최소화하고 기자단도 동행하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이 외부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10월27일 부산에서 있었던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입니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30일 새벽 2시 발생한 큰 불로 시장 건물이 다수 무너지고 소방관 2명이 다쳤으며 이틀째 진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대선 직전과 지난해 9월 대구 방문 일정 때 각각 서문시장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최순실 사건으로 사실상 잠행 중인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을 전격 방문한 것은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큰 재난이 발생한 것을 묵과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에 대해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했으니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 입력 2016.12.01 (17:06)
    • 수정 2016.12.01 (17:18)
    뉴스 5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만의 외부 일정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으로 외부일정을 소화하지 않았던 박 대통령이 35일만에 현장 행보에 나선 것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새벽 발생한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서문시장을 찾아 15분 정도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둘러봤다고 밝혔습니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논의가 진행중인 여론을 감안한 듯 오늘 방문에서는 수행 인원을 최소화하고 기자단도 동행하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이 외부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10월27일 부산에서 있었던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입니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30일 새벽 2시 발생한 큰 불로 시장 건물이 다수 무너지고 소방관 2명이 다쳤으며 이틀째 진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대선 직전과 지난해 9월 대구 방문 일정 때 각각 서문시장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최순실 사건으로 사실상 잠행 중인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을 전격 방문한 것은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큰 재난이 발생한 것을 묵과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에 대해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했으니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