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올해 첫 폭설…곳곳 빙판길
올해 첫 폭설…곳곳 빙판길
새벽부터 내렸던 눈은 낮이 되면서 대부분 다 그쳤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곳곳에 눈이 쌓여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날씨가 추워...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8년은 더 빨리 늙어요”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8년 더 빨리 늙어요”
하루에 10시간 이상 앉아있는 여성은 8년은 더 빨리 늙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하루 대부분을 앉아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입력 2016.12.01 (17:11) 연합뉴스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K리그 클래식에서 챌린지로 강등된 성남FC가 박경훈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성남은 1일 "2017년 새로운 도약을 위해 박경훈 감독을 선임했다"라고 발표했다.

박경훈 감독은 17세 이하 국가대표팀 감독을 거쳐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제주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으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박 감독은 대표적인 학구파로서 현재 전주대 축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성남과는 지난 7월부터 선수강화위원회 위원으로 인연을 맺었다.

성남은 "박경훈 감독은 공부하는 지도자로서 축구에 관한 해박한 지식과 경험 외에도 선수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팀 워크를 극대화하는 장점이 있다"라며 "성남의 선수강화위원으로 활동하며 구단의 철학과 방향성도 잘 이해하고 있다"라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박경훈 감독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위기가 곧 기회라 생각하고 도전을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 입력 2016.12.01 (17:11)
    연합뉴스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K리그 클래식에서 챌린지로 강등된 성남FC가 박경훈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성남은 1일 "2017년 새로운 도약을 위해 박경훈 감독을 선임했다"라고 발표했다.

박경훈 감독은 17세 이하 국가대표팀 감독을 거쳐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제주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으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박 감독은 대표적인 학구파로서 현재 전주대 축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성남과는 지난 7월부터 선수강화위원회 위원으로 인연을 맺었다.

성남은 "박경훈 감독은 공부하는 지도자로서 축구에 관한 해박한 지식과 경험 외에도 선수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팀 워크를 극대화하는 장점이 있다"라며 "성남의 선수강화위원으로 활동하며 구단의 철학과 방향성도 잘 이해하고 있다"라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박경훈 감독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위기가 곧 기회라 생각하고 도전을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