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입력 2016.12.01 (17:11) 연합뉴스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K리그 클래식에서 챌린지로 강등된 성남FC가 박경훈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성남은 1일 "2017년 새로운 도약을 위해 박경훈 감독을 선임했다"라고 발표했다.

박경훈 감독은 17세 이하 국가대표팀 감독을 거쳐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제주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으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박 감독은 대표적인 학구파로서 현재 전주대 축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성남과는 지난 7월부터 선수강화위원회 위원으로 인연을 맺었다.

성남은 "박경훈 감독은 공부하는 지도자로서 축구에 관한 해박한 지식과 경험 외에도 선수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팀 워크를 극대화하는 장점이 있다"라며 "성남의 선수강화위원으로 활동하며 구단의 철학과 방향성도 잘 이해하고 있다"라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박경훈 감독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위기가 곧 기회라 생각하고 도전을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 입력 2016.12.01 (17:11)
    연합뉴스
성남FC, 박경훈 신임 사령탑 선임
K리그 클래식에서 챌린지로 강등된 성남FC가 박경훈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성남은 1일 "2017년 새로운 도약을 위해 박경훈 감독을 선임했다"라고 발표했다.

박경훈 감독은 17세 이하 국가대표팀 감독을 거쳐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제주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으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박 감독은 대표적인 학구파로서 현재 전주대 축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성남과는 지난 7월부터 선수강화위원회 위원으로 인연을 맺었다.

성남은 "박경훈 감독은 공부하는 지도자로서 축구에 관한 해박한 지식과 경험 외에도 선수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팀 워크를 극대화하는 장점이 있다"라며 "성남의 선수강화위원으로 활동하며 구단의 철학과 방향성도 잘 이해하고 있다"라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박경훈 감독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위기가 곧 기회라 생각하고 도전을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