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김생민의 조언 갈망하는 시청자들…‘영수증’의 미래는?
김생민 조언 갈망하는 시청자들…‘영수증’ 미래는?
23일 KBS2TV '김생민의 영수증' 마지막 회가 전파를 탔다. "돈은 안 쓰는 것"이라며 대중들에게 현명한...
‘학교 영양사에 상품권 제공’ 대형 식품유통업체 적발
학교 급식 영양사들에게 억대 상품권…풀무원·CJ 계열사 등 적발
학교 급식 식재료 등을 공급하면서 자신들의 회사 제품을 써달라며 영양사들에게 억대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출근길’ 음주 단속에 줄줄이 적발…연말 단속 강화
입력 2016.12.01 (17:11) | 수정 2016.12.01 (17:24)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출근길’ 음주 단속에 줄줄이 적발…연말 단속 강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을 맞아 경찰이 새벽 출근길 음주운전을 단속했습니다.

숙취가 남은 상태로 운전하던 사람들이 줄줄이 적발됐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둠이 가시지 않은 새벽 출근길, 경찰이 한 대, 한 대, 음주 측정에 나섭니다.

<녹취> 단속 경찰 : "자, 부세요! 더, 더, 더."

어젯밤 맥주 2500cc를 마셨다는 이 운전자, 혈중알코올 농도 0.099%로 면허가 정지됩니다.

잠을 자고 나와 술이 깼을 거라 생각했던 운전자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녹취> 음주운전 적발자 : "(술을 마신지) 5~6시간이 지났으니까 저는 당연히 억울한 거죠."

경찰과 추격전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단속 경찰을 피해 중앙선을 넘어 달아나지만, 결국 도로 연석을 들이받고 멈춰섭니다.

음주운전에 중앙선 침범이 더해져 면허 취소입니다.

<녹취> 음주운전 적발자 : "(음주하셔서 도망가신 거예요?) 도망간 게 아니라요..."

서울 65곳에서 경찰이 불시 단속을 벌인지 한 시간 반 만에 44명이 적발됐습니다.

14명이 운전면허가 취소됐고, 29명은 정지됐습니다.

<인터뷰> 안병국(영등포경찰서 교통안전계 2팀장) : "연말이 되면서 각종모임이나 단체 회식이 많이 있는데 늦은 시간까지 음주를 하셨다면 아침에는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시는게(좋겠습니다.)"

경찰은 연말연시를 맞아 야간은 물론, 출근 시간과 낮에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출근길’ 음주 단속에 줄줄이 적발…연말 단속 강화
    • 입력 2016.12.01 (17:11)
    • 수정 2016.12.01 (17:24)
    뉴스 5
‘출근길’ 음주 단속에 줄줄이 적발…연말 단속 강화
<앵커 멘트>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을 맞아 경찰이 새벽 출근길 음주운전을 단속했습니다.

숙취가 남은 상태로 운전하던 사람들이 줄줄이 적발됐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둠이 가시지 않은 새벽 출근길, 경찰이 한 대, 한 대, 음주 측정에 나섭니다.

<녹취> 단속 경찰 : "자, 부세요! 더, 더, 더."

어젯밤 맥주 2500cc를 마셨다는 이 운전자, 혈중알코올 농도 0.099%로 면허가 정지됩니다.

잠을 자고 나와 술이 깼을 거라 생각했던 운전자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녹취> 음주운전 적발자 : "(술을 마신지) 5~6시간이 지났으니까 저는 당연히 억울한 거죠."

경찰과 추격전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단속 경찰을 피해 중앙선을 넘어 달아나지만, 결국 도로 연석을 들이받고 멈춰섭니다.

음주운전에 중앙선 침범이 더해져 면허 취소입니다.

<녹취> 음주운전 적발자 : "(음주하셔서 도망가신 거예요?) 도망간 게 아니라요..."

서울 65곳에서 경찰이 불시 단속을 벌인지 한 시간 반 만에 44명이 적발됐습니다.

14명이 운전면허가 취소됐고, 29명은 정지됐습니다.

<인터뷰> 안병국(영등포경찰서 교통안전계 2팀장) : "연말이 되면서 각종모임이나 단체 회식이 많이 있는데 늦은 시간까지 음주를 하셨다면 아침에는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시는게(좋겠습니다.)"

경찰은 연말연시를 맞아 야간은 물론, 출근 시간과 낮에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