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탄핵 찬반 명단공개 충돌…반말·고성 난무
입력 2016.12.01 (17:32) | 수정 2016.12.01 (17:48) 인터넷 뉴스
탄핵 찬반 명단공개 충돌…반말·고성 난무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1일(오늘) 전체회의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문제를 놓고 여야 간 반말과 고성이 난무했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사이에는 몸싸움이 벌어질 뻔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표 의원이 전날 자신의 SNS에 탄핵 관련 여야 의원 300명을 찬성·반대·주저로 분류한 명단을 공개한 것을 두고 새누리당 박성중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설전이 시작됐다.

박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것 때문에 새벽 3시에 전화를 받아 잠도 못 잤다"면서 "지나친 것 아니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현안 관련 발언은 삼가기로 했던 것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고, 여당 의원들이 맞서 박 의원의 지적을 옹호하고 나서면서 양측이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장제원 의원과 표창원 의원은 회의 중계 마이크가 켜진 상황에도 불구하고 "야 장제원!", "왜 표창원" 등으로 서로에게 반말을 하며 설전을 벌였다.

장 의원이 법안 의결 직후 회의장을 떠나려 하자 표 의원은 자리에서 일어나며 "이리 와보라"고 소리쳤고, 장 의원은 "왜 뭐, 아직도 경찰이냐!"며 맞받아쳤다.

더민주 간사인 박남춘 의원 등이 표 의원을 제지하고 나섰고, 새누리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도 "지금 시국이 어떤 시국이냐"며 양측의 자제를 촉구해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 탄핵 찬반 명단공개 충돌…반말·고성 난무
    • 입력 2016.12.01 (17:32)
    • 수정 2016.12.01 (17:48)
    인터넷 뉴스
탄핵 찬반 명단공개 충돌…반말·고성 난무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1일(오늘) 전체회의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문제를 놓고 여야 간 반말과 고성이 난무했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사이에는 몸싸움이 벌어질 뻔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표 의원이 전날 자신의 SNS에 탄핵 관련 여야 의원 300명을 찬성·반대·주저로 분류한 명단을 공개한 것을 두고 새누리당 박성중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설전이 시작됐다.

박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것 때문에 새벽 3시에 전화를 받아 잠도 못 잤다"면서 "지나친 것 아니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현안 관련 발언은 삼가기로 했던 것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고, 여당 의원들이 맞서 박 의원의 지적을 옹호하고 나서면서 양측이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장제원 의원과 표창원 의원은 회의 중계 마이크가 켜진 상황에도 불구하고 "야 장제원!", "왜 표창원" 등으로 서로에게 반말을 하며 설전을 벌였다.

장 의원이 법안 의결 직후 회의장을 떠나려 하자 표 의원은 자리에서 일어나며 "이리 와보라"고 소리쳤고, 장 의원은 "왜 뭐, 아직도 경찰이냐!"며 맞받아쳤다.

더민주 간사인 박남춘 의원 등이 표 의원을 제지하고 나섰고, 새누리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도 "지금 시국이 어떤 시국이냐"며 양측의 자제를 촉구해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