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내년 세계경제 3.4% 성장…韓, 가계부채·소비침체 리스크”
입력 2016.12.01 (17:34) | 수정 2016.12.01 (17:37) 인터넷 뉴스
내년 세계 경제가 올해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신흥국 경제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한국 경제는 금리 상승에 따라 가계부채 리스크가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오늘(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국제통화기금(IMF)과 공동으로 개최한 '2017년 아시아 및 세계 경제전망' 콘퍼런스에서 "2017년 세계경제가 올해 2.9%보다 높은 3.4% 성장을 달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KIEP 안성배 국제거시팀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재정확대를 실행한다면 미국 경제는 더 높은 성장이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그러나 "(미국에서)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높아지면서 금리 상승, 달러 강세, 이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 증가가 예상된다"며 "신흥국 경제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하면서 회복세가 예상보다 둔화할 우려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한국 경제의 주요 대외 리스크로 "금리상승에 따른 가계의 원리금 부담 증가, 소비침체, 미국과의 통상 및 환율 갈등" 등을 꼽았다.

또 신흥국 회복세가 약화하면서 수출회복이 늦어질 수 있는 점, 미국과 중국 사이 통상·환율 갈등에 따른 영향, 유럽에서의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도 위험요인으로 제시했다.

이날 IMF는 "아시아 지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5.4%, 5.3%로 각각 전망된다"며 "다른 지역에 비해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아시아 지역이 중장기적으로 성장세를 유지하려면 주요 수출지역인 선진국 경제의 장기침체, 급속한 고령화, 생산성 하락, 무역감소와 같은 구조적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분석했다.

IMF는 "보호무역주의 등에 대응하기 위해 통화정책은 완화적 기조를 유지하고, 재정정책과 구조개혁이 동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 “내년 세계경제 3.4% 성장…韓, 가계부채·소비침체 리스크”
    • 입력 2016.12.01 (17:34)
    • 수정 2016.12.01 (17:37)
    인터넷 뉴스
내년 세계 경제가 올해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신흥국 경제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한국 경제는 금리 상승에 따라 가계부채 리스크가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오늘(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국제통화기금(IMF)과 공동으로 개최한 '2017년 아시아 및 세계 경제전망' 콘퍼런스에서 "2017년 세계경제가 올해 2.9%보다 높은 3.4% 성장을 달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KIEP 안성배 국제거시팀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재정확대를 실행한다면 미국 경제는 더 높은 성장이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그러나 "(미국에서)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높아지면서 금리 상승, 달러 강세, 이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 증가가 예상된다"며 "신흥국 경제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하면서 회복세가 예상보다 둔화할 우려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한국 경제의 주요 대외 리스크로 "금리상승에 따른 가계의 원리금 부담 증가, 소비침체, 미국과의 통상 및 환율 갈등" 등을 꼽았다.

또 신흥국 회복세가 약화하면서 수출회복이 늦어질 수 있는 점, 미국과 중국 사이 통상·환율 갈등에 따른 영향, 유럽에서의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도 위험요인으로 제시했다.

이날 IMF는 "아시아 지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5.4%, 5.3%로 각각 전망된다"며 "다른 지역에 비해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아시아 지역이 중장기적으로 성장세를 유지하려면 주요 수출지역인 선진국 경제의 장기침체, 급속한 고령화, 생산성 하락, 무역감소와 같은 구조적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분석했다.

IMF는 "보호무역주의 등에 대응하기 위해 통화정책은 완화적 기조를 유지하고, 재정정책과 구조개혁이 동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