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지난 22일 시작된 세월호 인양 작업이 오늘(25일) 새벽 완료됐다. 해수부는 오늘 오전 4시 10분에 세월호 인양·선적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與 “4월퇴진” 당론…내일 탄핵 표결 ‘무산’
입력 2016.12.01 (18:00) | 수정 2016.12.01 (18:04)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與 “4월퇴진” 당론…내일 탄핵 표결 ‘무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여야 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탄핵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4월을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당론 채택했고 야 3당은 탄핵안 내일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추미애 대표와 심상정 대표는 촛불 민심과 탄핵 동력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해 내일 본회의 표결을 주장했지만,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이탈 등으로 가결 가능성이 낮은 점을 들어 9일 처리 입장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가 일단 정치권의 탄핵 단일대오에 제동을 건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공식화할지 여부가 정국의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與 “4월퇴진” 당론…내일 탄핵 표결 ‘무산’
    • 입력 2016.12.01 (18:00)
    • 수정 2016.12.01 (18:04)
    6시 뉴스타임
與 “4월퇴진” 당론…내일 탄핵 표결 ‘무산’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여야 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탄핵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4월을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당론 채택했고 야 3당은 탄핵안 내일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추미애 대표와 심상정 대표는 촛불 민심과 탄핵 동력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해 내일 본회의 표결을 주장했지만,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이탈 등으로 가결 가능성이 낮은 점을 들어 9일 처리 입장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가 일단 정치권의 탄핵 단일대오에 제동을 건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공식화할지 여부가 정국의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