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화…용의자 검거
입력 2016.12.01 (18:05) | 수정 2016.12.01 (18:18)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화…용의자 검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방화 사건이 일어나 추모관 등 일부가 불에 탔습니다.

경찰은 40대 남성을 방화 용의자로 붙잡아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재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안에 있는 추모관이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추모관 안에 있던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정도 소실됐습니다.

추모관 옆 초가 지붕도 일부 불에 탔습니다.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오후 3시 15분쯤.

불은 출동한 소방대와 생가 관계자에 의해 10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혐의로 수원에 사는 48살 백 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백 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아 방화를 했다며 준비한 시너를 영정에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백 씨는 지난 2012년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르고, 2007년에는 사적 101호 삼전도비를 훼손해 각각 집행유예 형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지난달 4일에는 구미의 한 대학생이 생가 근처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에 '독재자'라고 낙서를 했습니다.

같은달 18일에도 박근혜 대통령 생가 표지판을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국정농단 사태 이후 비슷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화…용의자 검거
    • 입력 2016.12.01 (18:05)
    • 수정 2016.12.01 (18:18)
    6시 뉴스타임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화…용의자 검거
<앵커 멘트>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방화 사건이 일어나 추모관 등 일부가 불에 탔습니다.

경찰은 40대 남성을 방화 용의자로 붙잡아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재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안에 있는 추모관이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추모관 안에 있던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정도 소실됐습니다.

추모관 옆 초가 지붕도 일부 불에 탔습니다.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오후 3시 15분쯤.

불은 출동한 소방대와 생가 관계자에 의해 10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혐의로 수원에 사는 48살 백 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백 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아 방화를 했다며 준비한 시너를 영정에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백 씨는 지난 2012년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르고, 2007년에는 사적 101호 삼전도비를 훼손해 각각 집행유예 형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지난달 4일에는 구미의 한 대학생이 생가 근처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에 '독재자'라고 낙서를 했습니다.

같은달 18일에도 박근혜 대통령 생가 표지판을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국정농단 사태 이후 비슷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