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입력 2016.12.01 (18:07) | 수정 2016.12.01 (18:52)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타임입니다.

아들 면회 갔다가 교도소의 과실로 서른 시간 넘게 철문 안에 갇힌 남성이 수억 원대의 보상금을 받게 됐습니다.

<리포트>

미국인 포크 씨는 2년 전 교도소에 복역 중인 아들을 만나러 갔는데요.

면회실에 들어선 순간 철컥하고 철문이 잠겼고 창문도, 화장실도 없는 좁은 공간에 혼자 갇히게 됐습니다.

주말에는 폐쇄되는 중범죄자 면회실이었다는데요.

소리를 지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하루가 지나도록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천장의 화재 감지기를 뜯어버렸고, 소방차가 출동해 3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포크 씨는 트라우마에 시달려 아들 면회도 못 가게 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는데요.

교도소 측은 과실을 인정하고 60만 달러, 우리 돈 7억 원을 보상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 입력 2016.12.01 (18:07)
    • 수정 2016.12.01 (18:52)
    6시 뉴스타임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앵커 멘트>

글로벌 타임입니다.

아들 면회 갔다가 교도소의 과실로 서른 시간 넘게 철문 안에 갇힌 남성이 수억 원대의 보상금을 받게 됐습니다.

<리포트>

미국인 포크 씨는 2년 전 교도소에 복역 중인 아들을 만나러 갔는데요.

면회실에 들어선 순간 철컥하고 철문이 잠겼고 창문도, 화장실도 없는 좁은 공간에 혼자 갇히게 됐습니다.

주말에는 폐쇄되는 중범죄자 면회실이었다는데요.

소리를 지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하루가 지나도록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천장의 화재 감지기를 뜯어버렸고, 소방차가 출동해 3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포크 씨는 트라우마에 시달려 아들 면회도 못 가게 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는데요.

교도소 측은 과실을 인정하고 60만 달러, 우리 돈 7억 원을 보상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