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U-20월드컵, 한국 조2위 확정…16강 상대 이란, 포르투갈 유력
한국 조2위 확정…16강 상대 이란, 포르투갈 유력
청춘의 열정으로 가득했던 한국 축구의 조별리그가 끝났다. 한국은 2017 국제축구연맹 20...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입력 2016.12.01 (18:07) | 수정 2016.12.01 (18:52)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타임입니다.

아들 면회 갔다가 교도소의 과실로 서른 시간 넘게 철문 안에 갇힌 남성이 수억 원대의 보상금을 받게 됐습니다.

<리포트>

미국인 포크 씨는 2년 전 교도소에 복역 중인 아들을 만나러 갔는데요.

면회실에 들어선 순간 철컥하고 철문이 잠겼고 창문도, 화장실도 없는 좁은 공간에 혼자 갇히게 됐습니다.

주말에는 폐쇄되는 중범죄자 면회실이었다는데요.

소리를 지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하루가 지나도록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천장의 화재 감지기를 뜯어버렸고, 소방차가 출동해 3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포크 씨는 트라우마에 시달려 아들 면회도 못 가게 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는데요.

교도소 측은 과실을 인정하고 60만 달러, 우리 돈 7억 원을 보상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 입력 2016.12.01 (18:07)
    • 수정 2016.12.01 (18:52)
    6시 뉴스타임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앵커 멘트>

글로벌 타임입니다.

아들 면회 갔다가 교도소의 과실로 서른 시간 넘게 철문 안에 갇힌 남성이 수억 원대의 보상금을 받게 됐습니다.

<리포트>

미국인 포크 씨는 2년 전 교도소에 복역 중인 아들을 만나러 갔는데요.

면회실에 들어선 순간 철컥하고 철문이 잠겼고 창문도, 화장실도 없는 좁은 공간에 혼자 갇히게 됐습니다.

주말에는 폐쇄되는 중범죄자 면회실이었다는데요.

소리를 지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하루가 지나도록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천장의 화재 감지기를 뜯어버렸고, 소방차가 출동해 3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포크 씨는 트라우마에 시달려 아들 면회도 못 가게 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는데요.

교도소 측은 과실을 인정하고 60만 달러, 우리 돈 7억 원을 보상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