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지난해 11월 중순 부산시 연제구의 모 다방으로 A(59) 씨가 손님으로 들어왔다. 차(茶)를 시킨 A 씨는 다방 주인 B(61·여) 씨에게 자신을 건설현장 소장으로...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2016년 우리나라 청년 실업률은 9.8%,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40만 명이 넘는 청년 실업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문제는 실업자를 넘어 신용불량...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입력 2016.12.01 (18:07) | 수정 2016.12.01 (18:52)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타임입니다.

아들 면회 갔다가 교도소의 과실로 서른 시간 넘게 철문 안에 갇힌 남성이 수억 원대의 보상금을 받게 됐습니다.

<리포트>

미국인 포크 씨는 2년 전 교도소에 복역 중인 아들을 만나러 갔는데요.

면회실에 들어선 순간 철컥하고 철문이 잠겼고 창문도, 화장실도 없는 좁은 공간에 혼자 갇히게 됐습니다.

주말에는 폐쇄되는 중범죄자 면회실이었다는데요.

소리를 지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하루가 지나도록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천장의 화재 감지기를 뜯어버렸고, 소방차가 출동해 3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포크 씨는 트라우마에 시달려 아들 면회도 못 가게 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는데요.

교도소 측은 과실을 인정하고 60만 달러, 우리 돈 7억 원을 보상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 입력 2016.12.01 (18:07)
    • 수정 2016.12.01 (18:52)
    6시 뉴스타임
면회 갔다가 32시간 ‘황당 감금’…교도소가 7억원 배상
<앵커 멘트>

글로벌 타임입니다.

아들 면회 갔다가 교도소의 과실로 서른 시간 넘게 철문 안에 갇힌 남성이 수억 원대의 보상금을 받게 됐습니다.

<리포트>

미국인 포크 씨는 2년 전 교도소에 복역 중인 아들을 만나러 갔는데요.

면회실에 들어선 순간 철컥하고 철문이 잠겼고 창문도, 화장실도 없는 좁은 공간에 혼자 갇히게 됐습니다.

주말에는 폐쇄되는 중범죄자 면회실이었다는데요.

소리를 지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하루가 지나도록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천장의 화재 감지기를 뜯어버렸고, 소방차가 출동해 3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포크 씨는 트라우마에 시달려 아들 면회도 못 가게 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는데요.

교도소 측은 과실을 인정하고 60만 달러, 우리 돈 7억 원을 보상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