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특파원 리포트]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미국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8개 이슬람 국가에서 자국 영토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의 랩톱· 태블릿· 게임기 등의 기내 휴대를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황금가루 든 들통 훔친 ‘간 큰 도둑’ 공개수배
입력 2016.12.01 (18:08) | 수정 2016.12.01 (18:53)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美 황금가루 든 들통 훔친 ‘간 큰 도둑’ 공개수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뉴욕 도심 한복판.

한 남성이 뭔가 발견한 듯 가던 길을 멈추더니, 주차된 트럭 짐칸에 있던 묵직한 들통을 들고 갑니다.

운반업체 직원들, 대화하느라 코앞에서 도둑을 놓칩니다.

들통 안에 든 물건은 황금가루 약 40kg, 18억 원어치라고 하는데요.

뉴욕 경찰은 대낮 도심에서 눈 깜짝할 사이에 간 큰 절도를 한 남성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이었습니다.
  • 美 황금가루 든 들통 훔친 ‘간 큰 도둑’ 공개수배
    • 입력 2016.12.01 (18:08)
    • 수정 2016.12.01 (18:53)
    6시 뉴스타임
美 황금가루 든 들통 훔친 ‘간 큰 도둑’ 공개수배
뉴욕 도심 한복판.

한 남성이 뭔가 발견한 듯 가던 길을 멈추더니, 주차된 트럭 짐칸에 있던 묵직한 들통을 들고 갑니다.

운반업체 직원들, 대화하느라 코앞에서 도둑을 놓칩니다.

들통 안에 든 물건은 황금가루 약 40kg, 18억 원어치라고 하는데요.

뉴욕 경찰은 대낮 도심에서 눈 깜짝할 사이에 간 큰 절도를 한 남성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이었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