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맥시코 지진 현장 가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멕시코 지진 현장을 가다
멕시코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엔 아직도 매몰자가 많아서 필사의 구조작업도 벌어지고...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시아 “OPEC 감산 합의 동참…하루 30만 배럴 감산”
입력 2016.12.01 (18:41) | 수정 2016.12.01 (18:55) 인터넷 뉴스
러시아 “OPEC 감산 합의 동참…하루 30만 배럴 감산”
러시아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OPEC 감산 합의에 동참할 것이며 내년 상반기 중에 점진적으로 산유량을 하루 30만 배럴까지 감산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노박 장관은 다만 "OPEC이 하루 최대 생산량을 3천250만 배럴로 제한한다는 합의를 이행하고 비 OPEC 회원국들이 최대한 이 합의에 참여할 경우에만 러시아도 합의에 동참할 것"이란 단서를 달았다.

노박 장관은 이날 OPEC의 감산 합의를 "역사적 중요성을 가진 사건"이라고 환영하면서 "수요와 공급의 건전한 균형을 회복하고 장기적으로 석유 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 분위기를 장려하는 중요한 행보"라고 평가했다.

그는 향후 10일 안에 열릴 OPEC 회원국과 非OPEC 회원국 간 회의에서 합의가 공식적으로 문서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OPEC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총회를 열어 9시간 마라톤 회의 끝에 회원국들이 하루 최대 생산량을 3천250만 배럴로 120만 배럴 줄이는 데 합의했다.///
  • 러시아 “OPEC 감산 합의 동참…하루 30만 배럴 감산”
    • 입력 2016.12.01 (18:41)
    • 수정 2016.12.01 (18:55)
    인터넷 뉴스
러시아 “OPEC 감산 합의 동참…하루 30만 배럴 감산”
러시아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OPEC 감산 합의에 동참할 것이며 내년 상반기 중에 점진적으로 산유량을 하루 30만 배럴까지 감산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노박 장관은 다만 "OPEC이 하루 최대 생산량을 3천250만 배럴로 제한한다는 합의를 이행하고 비 OPEC 회원국들이 최대한 이 합의에 참여할 경우에만 러시아도 합의에 동참할 것"이란 단서를 달았다.

노박 장관은 이날 OPEC의 감산 합의를 "역사적 중요성을 가진 사건"이라고 환영하면서 "수요와 공급의 건전한 균형을 회복하고 장기적으로 석유 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 분위기를 장려하는 중요한 행보"라고 평가했다.

그는 향후 10일 안에 열릴 OPEC 회원국과 非OPEC 회원국 간 회의에서 합의가 공식적으로 문서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OPEC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총회를 열어 9시간 마라톤 회의 끝에 회원국들이 하루 최대 생산량을 3천250만 배럴로 120만 배럴 줄이는 데 합의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