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與 “4월 퇴진·6월 대선”…野3당 합의 무산
입력 2016.12.01 (19:01) | 수정 2016.12.01 (19:0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與 “4월 퇴진·6월 대선”…野3당 합의 무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여야 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탄핵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4월을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당론 채택했고 야3당은 탄핵안 내일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추미애 대표와 심상정 대표는 촛불 민심과 탄핵 동력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해 내일 본회의 표결을 주장했지만,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이탈 등으로 가결 가능성이 낮은 점을 들어 9일 처리 입장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가 일단 정치권의 탄핵 단일대오에 제동을 건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공식화할지 여부가 정국의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與 “4월 퇴진·6월 대선”…野3당 합의 무산
    • 입력 2016.12.01 (19:01)
    • 수정 2016.12.01 (19:07)
    뉴스 7
與 “4월 퇴진·6월 대선”…野3당 합의 무산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점을 놓고 여야 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탄핵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4월을 대통령의 퇴진 시점으로 당론 채택했고 야3당은 탄핵안 내일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은 내년 4월 말입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선 내년 4월 말 퇴진, 6월 대선이 적절하다며 이를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최근까지 야권 3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해온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이같은 방안을 수용했습니다.

앞서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4월말까지 사퇴 시한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야당을 상대론 협상 거부는 오만한 태도라며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내일 본회의 표결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에따라 내일 본회의 탄핵안 처리는 무산됐습니다.

추미애 대표와 심상정 대표는 촛불 민심과 탄핵 동력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해 내일 본회의 표결을 주장했지만,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이탈 등으로 가결 가능성이 낮은 점을 들어 9일 처리 입장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가 일단 정치권의 탄핵 단일대오에 제동을 건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공식화할지 여부가 정국의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