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퇴부 골절 50만 원…환자별 단가 있는 병원
대퇴부 골절 50만 원…환자별 단가 있는 병원
A 병원 영업이사 : “선생님, 저기…선지급금이라고 생각하시고 받으세요.” B 대학병원 의사...
‘北 포격도발 원점’ 대응…탄도 역추적 레이더 개발
‘北 포격도발 원점’ 대응…탄도 역추적 레이더 개발
방위사업청이 오늘(24일) 유사시 북한군이 남쪽을 향해 발사한 포탄을 탐지한 뒤, 실시간으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AI 청정지역’ 강원도도 뚫렸다…방역 구멍
입력 2016.12.01 (19:13) | 수정 2016.12.02 (10:3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AI 청정지역’ 강원도도 뚫렸다…방역 구멍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류 인플루엔자, AI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AI 발생이 없어 청정지역으로 꼽히던 강원도에서도 AI가 발생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장 출입로를 차단하고 매몰작업이 한창입니다.

AI청정지역으로 꼽히던 강원도 철원입니다.

이 농장에서 닭 10마리가 폐사해 검사한 결과 H5형 AI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녹취> 인근 닭 사육 농민 : "불안하죠. 그래서 매일 소독하고. 출입 통제시키고..."

고위험성 바이러스 여부는 아직 검사 중이지만, 빠른 확산세를 고려해 인근 농장 2곳을 포함해 닭 4만 5천여 마리를 매몰처분합니다.

강원지역 가금류 농장에서 AI 양성 반응이 확인된 것은 올 가을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해당 농장은 지난달 22일 AI가 발생한 경기도 포천의 닭 농장에서 1.2km 떨어진 곳으로, 방역 보호지역으로 설정된 곳입니다.

집중 방역대마저 AI에 뚫린 겁니다.

<인터뷰> 조성무(철원군 축산과장) : "철새로 인한 확산이 되고 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철새 도래지에 대해서는 저희가 주 2,3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오늘, 전남 장성의 닭 농장에서도 AI 양성 반응이 나와 이동 제한 조치됐습니다.

지금까지 AI 신고가 접수된 시군은 19곳.

이 중 13곳은 H5N6형 고병원성으로 확진됐습니다.

닭과 오리 등 245만 여마리가 매몰처리됐으며, 46만 마리가 추가로 매몰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AI 청정지역’ 강원도도 뚫렸다…방역 구멍
    • 입력 2016.12.01 (19:13)
    • 수정 2016.12.02 (10:38)
    뉴스 7
‘AI 청정지역’ 강원도도 뚫렸다…방역 구멍
<앵커 멘트>

조류 인플루엔자, AI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AI 발생이 없어 청정지역으로 꼽히던 강원도에서도 AI가 발생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장 출입로를 차단하고 매몰작업이 한창입니다.

AI청정지역으로 꼽히던 강원도 철원입니다.

이 농장에서 닭 10마리가 폐사해 검사한 결과 H5형 AI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녹취> 인근 닭 사육 농민 : "불안하죠. 그래서 매일 소독하고. 출입 통제시키고..."

고위험성 바이러스 여부는 아직 검사 중이지만, 빠른 확산세를 고려해 인근 농장 2곳을 포함해 닭 4만 5천여 마리를 매몰처분합니다.

강원지역 가금류 농장에서 AI 양성 반응이 확인된 것은 올 가을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해당 농장은 지난달 22일 AI가 발생한 경기도 포천의 닭 농장에서 1.2km 떨어진 곳으로, 방역 보호지역으로 설정된 곳입니다.

집중 방역대마저 AI에 뚫린 겁니다.

<인터뷰> 조성무(철원군 축산과장) : "철새로 인한 확산이 되고 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철새 도래지에 대해서는 저희가 주 2,3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오늘, 전남 장성의 닭 농장에서도 AI 양성 반응이 나와 이동 제한 조치됐습니다.

지금까지 AI 신고가 접수된 시군은 19곳.

이 중 13곳은 H5N6형 고병원성으로 확진됐습니다.

닭과 오리 등 245만 여마리가 매몰처리됐으며, 46만 마리가 추가로 매몰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