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백화점·홈쇼핑 사이트서 산 ‘명품’…가짜 의혹
입력 2016.12.01 (19:14) | 수정 2016.12.01 (19:2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백화점·홈쇼핑 사이트서 산 ‘명품’…가짜 의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명품으로 불리는 외국산 고가 제품들, 공식 매장보다 값이 조금이라도 싼 인터넷 쇼핑몰을 통한 구매가 많은데요.

백화점과 홈쇼핑에서 운영하는 종합 쇼핑몰에서 가짜로 의심되는 제품이 팔려 나가 관계당국이 수사중입니다.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7월 현대 H몰에서 외제 고가 가방을 산 장 모 씨.

매장보다 10만 원 정도 싼 가격과 믿을만한 쇼핑몰이란 생각에 바로 주문했습니다.

그런데 배송받은 가방 상태가 이상했습니다.

<녹취> 장○○(피해자) : "정품이잖아요, 백화점이니까. 그래서 사게 됐는데 약간 이런 데 매무새 이런 게 제가 가지고 있는 것과 다르더라고요."

GS샵에서 가방을 산 주부도 같은 일을 겪었습니다.

<녹취> 김OO(음성변조) : "상품을 보니까 제가 봤던 것과 조금 다른거예요. 아무리 봐도 제 친구 거랑 너무 다르다..."

모두 한곳의 병행 수입 업체 제품인데, 복수의 감정업체에서 가짜라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인터뷰> 조진석(감정업체 관계자) : "안에 보시면 검은색 꼬리표가 있는데 진품과 상이함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제품 꼬리표의 형태와 인쇄 상태가 완연히 다르고, 구찌 고유의 글씨체와 지퍼의 모양 등 곳곳에서 차이가 드러납니다.

<인터뷰> 길용석(감정업체 관계자) : "정품으로는.. 제 입장에서는 볼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 같은 제품이 백화점과 홈쇼핑 등 종합 쇼핑몰 5곳에서 백여 개 팔려나갔습니다.

오픈 마켓과는 달리 보증 책임이 있는 백화점과 홈쇼핑의 쇼핑몰.

업체들은 관세청의 QR코드와 통관 서류 등을 철저히 검토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QR코드는 정식 통관 절차를 거쳤다는 증명일 뿐 정품 증명은 될 수 없습니다.

특허청이 가짜라는 판정을 내리고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판매업체들은 특허청 조사결과가 나오면 리콜 등의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백화점·홈쇼핑 사이트서 산 ‘명품’…가짜 의혹
    • 입력 2016.12.01 (19:14)
    • 수정 2016.12.01 (19:23)
    뉴스 7
백화점·홈쇼핑 사이트서 산 ‘명품’…가짜 의혹
<앵커 멘트>

이른바 명품으로 불리는 외국산 고가 제품들, 공식 매장보다 값이 조금이라도 싼 인터넷 쇼핑몰을 통한 구매가 많은데요.

백화점과 홈쇼핑에서 운영하는 종합 쇼핑몰에서 가짜로 의심되는 제품이 팔려 나가 관계당국이 수사중입니다.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7월 현대 H몰에서 외제 고가 가방을 산 장 모 씨.

매장보다 10만 원 정도 싼 가격과 믿을만한 쇼핑몰이란 생각에 바로 주문했습니다.

그런데 배송받은 가방 상태가 이상했습니다.

<녹취> 장○○(피해자) : "정품이잖아요, 백화점이니까. 그래서 사게 됐는데 약간 이런 데 매무새 이런 게 제가 가지고 있는 것과 다르더라고요."

GS샵에서 가방을 산 주부도 같은 일을 겪었습니다.

<녹취> 김OO(음성변조) : "상품을 보니까 제가 봤던 것과 조금 다른거예요. 아무리 봐도 제 친구 거랑 너무 다르다..."

모두 한곳의 병행 수입 업체 제품인데, 복수의 감정업체에서 가짜라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인터뷰> 조진석(감정업체 관계자) : "안에 보시면 검은색 꼬리표가 있는데 진품과 상이함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제품 꼬리표의 형태와 인쇄 상태가 완연히 다르고, 구찌 고유의 글씨체와 지퍼의 모양 등 곳곳에서 차이가 드러납니다.

<인터뷰> 길용석(감정업체 관계자) : "정품으로는.. 제 입장에서는 볼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 같은 제품이 백화점과 홈쇼핑 등 종합 쇼핑몰 5곳에서 백여 개 팔려나갔습니다.

오픈 마켓과는 달리 보증 책임이 있는 백화점과 홈쇼핑의 쇼핑몰.

업체들은 관세청의 QR코드와 통관 서류 등을 철저히 검토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QR코드는 정식 통관 절차를 거쳤다는 증명일 뿐 정품 증명은 될 수 없습니다.

특허청이 가짜라는 판정을 내리고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판매업체들은 특허청 조사결과가 나오면 리콜 등의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