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삼성전자가 10억 원 이상의 기부금·출연금 등을 낼 때는 이사회 의결을 거치기로 했습니다. 사업보고서...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김정남이 사용했다는 '김철'이란 이름의 SNS 계정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찍은 김정남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시청이 사유지에 석축 공사…알고보니 ‘장관 사촌’
입력 2016.12.01 (19:25) | 수정 2016.12.01 (19:3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시청이 사유지에 석축 공사…알고보니 ‘장관 사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주시가 한 주민의 사유지에 세금을 들여 석축과 도로를 만들어 줬는데요.

인근 주민들은 수십년 된 마을 도로를 보수해 달라는 민원도 해결해 주지 않는 청주시가 현직 장관의 사촌인 이 주민에게 특혜를 줬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시가 최근 공사를 마친 석축입니다.

높이 1미터에 길이 80미터로 장마 때 토사 유출을 막는 재난 방지용입니다.

그런데 이 석축이 들어선 땅은 한 주민의 사유지로 시민 세금으로 석축 공사를 한 겁니다.

인근의 다른 사유지는 모두 땅주인이 사비를 들여 석축을 쌓았기 때문에 당연히 형평성 문제가 제기됩니다.

<인터뷰> 한명구(마을 이장) : "주민들이 의아할 수밖에 (없지요.) 힘있는 분이 뒤에서 작용하니까 빨리 되더라 이런 생각을 할 수밖에 없어요."

청주시는 이뿐 아니라, 이 주민의 사유지에다 지난해에는 새 도로도 내줬습니다.

<녹취> 토지 주인(음성변조) : "도로를 만들게 되어 있으니까 사용 승락서를 해달라고 해서 해준 것밖에 없어요. 사실 그때 당시에 도로가 필요하지도 않았어요."

마을주민들은 청주시가 수십년 된 마을 도로를 보수해달라는 주민 민원은 몇년째 해결해주지 않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립니다.

<녹취> 청주시 관계자(변조) : "(개인 사유지에 석축 등을 쌓아주는 행위가 일반적인 건 아닌거죠?) 일반적인 건 아닌거죠. 저도 그건 (경위를) 더 알아봐야 하는데."

KBS의 확인 결과 청주시가 세금을 들여 석축과 도로를 내준 사유지의 주인은 '현직 장관의 사촌동생'으로, 청주시는 재난방지 목적이라며 특혜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시청이 사유지에 석축 공사…알고보니 ‘장관 사촌’
    • 입력 2016.12.01 (19:25)
    • 수정 2016.12.01 (19:36)
    뉴스 7
시청이 사유지에 석축 공사…알고보니 ‘장관 사촌’
<앵커 멘트>

청주시가 한 주민의 사유지에 세금을 들여 석축과 도로를 만들어 줬는데요.

인근 주민들은 수십년 된 마을 도로를 보수해 달라는 민원도 해결해 주지 않는 청주시가 현직 장관의 사촌인 이 주민에게 특혜를 줬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시가 최근 공사를 마친 석축입니다.

높이 1미터에 길이 80미터로 장마 때 토사 유출을 막는 재난 방지용입니다.

그런데 이 석축이 들어선 땅은 한 주민의 사유지로 시민 세금으로 석축 공사를 한 겁니다.

인근의 다른 사유지는 모두 땅주인이 사비를 들여 석축을 쌓았기 때문에 당연히 형평성 문제가 제기됩니다.

<인터뷰> 한명구(마을 이장) : "주민들이 의아할 수밖에 (없지요.) 힘있는 분이 뒤에서 작용하니까 빨리 되더라 이런 생각을 할 수밖에 없어요."

청주시는 이뿐 아니라, 이 주민의 사유지에다 지난해에는 새 도로도 내줬습니다.

<녹취> 토지 주인(음성변조) : "도로를 만들게 되어 있으니까 사용 승락서를 해달라고 해서 해준 것밖에 없어요. 사실 그때 당시에 도로가 필요하지도 않았어요."

마을주민들은 청주시가 수십년 된 마을 도로를 보수해달라는 주민 민원은 몇년째 해결해주지 않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립니다.

<녹취> 청주시 관계자(변조) : "(개인 사유지에 석축 등을 쌓아주는 행위가 일반적인 건 아닌거죠?) 일반적인 건 아닌거죠. 저도 그건 (경위를) 더 알아봐야 하는데."

KBS의 확인 결과 청주시가 세금을 들여 석축과 도로를 내준 사유지의 주인은 '현직 장관의 사촌동생'으로, 청주시는 재난방지 목적이라며 특혜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